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충남 계룡대서 휴가…소년이 온다·방북취재기 읽어(종합)

송고시간2018-08-03 15:49

5·18 광주 민주화항쟁 재조명한 소설 골라…북한 관련 서적도 포함

김정숙 여사와 장태산 휴양림 찾아…선글라스·밀짚모자 산책

문 대통령, 장편소설 '국수' 읽으며 휴가중
문 대통령, 장편소설 '국수' 읽으며 휴가중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일 휴가지인 충남 계룡대의 휴양시설에서 독서를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들고 있는 책은 소설가 김성동의 장편소설 '국수'다. 청와대는 3일 오전 이 사진을 공개하며 문 대통령의 휴가 모습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지난달 30일부터 3일까지 하계휴가 중으로 휴가지를 공개하지 않고 있었다. 2018.8.3 [청와대 제공]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부터 3일까지 여름 휴가를 보내면서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재조명한 한강의 소설 '소년이 온다' 등을 읽었다.

청와대는 3일 기자들에게 문 대통령이 휴가 중에 읽은 도서 목록을 공개했다.

여기에는 '소년이 온다'를 비롯해 소설가 김성동이 펴낸 '국수(國手)', 통일전문 기자인 진천규 기자의 방북취재기를 담은 '평양의 시간은 서울의 시간과 함께 흐른다' 등이 포함됐다.

청와대는 우선 소설 '소년이 온다'에 대해 "1980년 광주 5월의 상황과 그 이후 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가 담긴 소설"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휴가 때 읽은 책은?
문 대통령이 휴가 때 읽은 책은?

(서울=연합뉴스) 3일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이 여름 휴가에 읽은 도서 목록을 공개했다.
그중 하나인 영미권의 권위 있는 문학상 맨부커 인터내셔널 상을 받은 작가 한강이 2014년 발표한 장편소설 '소년이 온다'.
소설은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전면으로 다루고 있다.
이 외에도 소설 '국수(國手)', 방북취재기 '평양의 시간은 서울의 시간과 함께 흐른다'가 있다. 각각 근현대사 문제와 북한 현재 모습을 화두로 삼은 책들이다. 2018.8.3
photo@yna.co.kr

2014년 5월 출간된 '소년이 온다'는 계엄군에 맞서다 죽음을 맞게 된 중학생 동호와 주변 인물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8월에도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공군 전투기의 출격대기 명령 여부와 전일빌딩 헬기 기총소사 사건에 대한 특별조사를 지시한 바 있다.

이번 휴가 독서 목록에 '소년이 온다'를 포함한 것 역시 광주 민주화운동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는 마음과 진상을 밝히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평양의 시간은 서울의 시간과 함께 흐른다'는 한국인 최초의 평양 순회 특파원으로 활동한 진 기자가 작년 10월부터 올해 7월까지 네 차례 단독 방북취재를 통해 포착한 북한의 모습을 소재로 한 책이다.

청와대는 "휴대폰을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북한 주민들의 모습, 평안도의 드넓은 평야와 사람들로 붐비는 거리, 순수한 아이들의 모습 등 우리의 일상과 비슷한 최근 북한 사람들의 모습이 글과 사진으로 담겨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이 올해 남북관계 개선 및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온 만큼 이 책을 읽으며 북한의 모습을 다시 한 번 눈에 담으려 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소설 '국수'는 임오군변(1882)과 갑신정변(1884) 무렵부터 동학농민운동(1894) 전야까지의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김성동 작가의 장편소설로, 바둑을 비롯해 소리, 글씨, 그림 등 최고의 경지에 오른 예술가들의 이야기를 그린 책이다.

청와대는 "지금은 바쁜 업무 때문에 바둑을 둘 시간은 없지만, 문 대통령은 중학교 때 바둑을 시작해 상당한 바둑 실력을 갖고 있었다고 한다"고 이 책과의 인연을 전했다.

휴가 중인 문 대통령, 군 주요시설 방문
휴가 중인 문 대통령, 군 주요시설 방문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일 휴가지인 충남 계룡대 인근 군 시설을 방문해 내부시설을 둘러 보고 있다. 청와대는 3일 오전 이 사진을 공개하며 문 대통령의 휴가 모습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지난달 30일부터 3일까지 하계휴가 중으로 휴가지를 공개하지 않고 있었다. 2018.8.3 [청와대 제공]
hkmpooh@yna.co.kr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여름 휴가를 충남 계룡대 등에서 보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은 계룡대 인근의 군 시설을 시찰하며 군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휴가 중 만난 시민과 인사하는 문 대통령
휴가 중 만난 시민과 인사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대전광역시 장태산 휴양림을 산책하던 도중 만난 시민과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는 3일 오전 이 사진을 공개하며 문 대통령의 휴가 모습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지난달 30일부터 3일까지 하계휴가 중으로 휴가지를 공개하지 않고 있었다. 2018.8.3 [청와대 제공]
hkmpooh@yna.co.kr

아울러 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대전의 명소인 장태산 휴양림을 산책했다.

청와대가 공개한 영상에서 문 대통령은 밀짚모자를 쓰고 선글라스를 낀 모습으로 산책을 즐겼다.

문 대통령은 산책 도중에는 나무를 자세히 살펴보거나 김 여사와 차를 마시며 휴식을 취했고, 지나가던 등산객들과 사진을 찍기도 했다.

청와대는 "장태산 휴양림은 향기로운 메타세콰이어 숲길이 울창하게 조성되어 있어 산림욕을 즐기기에 좋은 곳"이라고 소개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Vkm8_oOIY8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