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악폭염] 피해도 역대급…온열환자 2천200명 가축 314만마리 폐사

온열 질환 사망자 28명 달해…죽어가는 가축 보고도 '속수무책'
더위에 비 '찔끔' 타들어 가는 논밭…수요 급증에 정전사고 속출


온열 질환 사망자 28명 달해…죽어가는 가축 보고도 '속수무책'
더위에 비 '찔끔' 타들어 가는 논밭…수요 급증에 정전사고 속출

(전국종합=연합뉴스) 1일 수은주가 41도까지 치솟는 등 지속적인 사상 최악의 폭염으로 인해 사회 전반에 걸쳐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1일 기상청에 따르면 강원도 홍천의 수은주는 이날 오후 4시 41.0도까지 치솟았다.

강원도 춘천(북춘천) 40.6도(오후 4시 33분), 경북 의성 40.4도(오후 3시 58분), 경기 양평 40.1도(오후 4시 17분), 충북 충주 40.0도(오후 4시 16분)를 기록했다.

서울 역시 39.6도(오후 3시 36분)까지 기온이 상승했다.

홍천의 41.0도는 부산·인천 1904년, 서울 1907년 등 국내에서 기상 관측이 시작된 이래 전국적으로 역대 가장 높은 기온이다.

이날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도 낮 최고기온이 40도 안팎을 기록하며 사상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폭염이 최고조에 이르면서 그 피해도 '역대급'에 달했다.

[최악폭염] 피해도 역대급…온열환자 2천200명 가축 314만마리 폐사 - 1

◇ 용광로 더위에 온열환자 속출…2천200명 넘어

인천에서는 폭염 경보가 내려진 이날 오전 11시 40분께 계양산 중턱 인근 등산로에서 A(54)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다행히 지나가던 등산객이 발견해 119에 신고, 병원으로 이송된 A씨는 등산 중 열사병으로 의식을 잃은 것으로 추정됐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올들어 폭염으로 인한 온열 질환자 수가 지난달 31일까지 2천266명에 이른다. 이 중 28명은 사망했다.

사망자들은 대부분 고령으로 무더위 속에 무리하게 야외활동을 하다가 변을 당했다.

지난달 30일 광주시 서구 농성동의 한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에서는 근로자 B(66)씨가 탈진 증세로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고, 이보다 이틀 앞서 경남 남해군에서는 밭일하던 80세 할머니가 일사병으로 숨졌다.

이달 초까지 폭염이 계속될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보를 고려하면 온열 질환자 발생이 역대 최고치에 이를 것으로 우려된다.

부산의 경우 현재까지 128명의 온열 질환자가 발생했는데, 역대 최고기온을 기록했던 2016년 수치(112명)를 이미 넘어섰다.

[최악폭염] 피해도 역대급…온열환자 2천200명 가축 314만마리 폐사 - 2

◇ 가축·어류 폐사 급증…"손 쓸 재간 없으니 답답"

무더위를 견디지 못하고 폐사한 가축 피해도 날로 늘어나고 있다.

행안부에 전날까지 집계된 가축 폐사 피해는 닭 295만4천마리, 오리 15만6천마리, 메추리 2만6천마리, 돼지 1만3천마리 등 314만8천마리에 이른다.

급격히 올라간 수온에 수산업계 역시 큰 피해를 봤다.

전남 함평의 한 돌돔 양식 어가는 이번 폭염에 6만5천마리가 폐사, 9천100만원의 재산피해를 봤다.

13년째 강원 강릉에서 강도다리 치어를 길러 양식장에 납품하는 김모(51)씨는 지난 주말부터 연안 표층 수온이 27도를 넘으면서 치어가 하루 20∼30마리씩 죽어 나가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김씨는 "예년에도 수온이 잠깐 27도까지 올라간 적이 있었지만 올해처럼 극심한 무더위는 처음"이라며 "죽어나가는 것을 뻔히 보면서도 어찌할 도리가 없으니 답답한 노릇"이라고 하소연했다.

[최악폭염] 피해도 역대급…온열환자 2천200명 가축 314만마리 폐사 - 3

◇ 타들어가는 농작물…"이런 더위 처음" 농민들 하늘 원망

폭염에 비까지 적게 와 타들어 가는 논밭을 바라보는 농민들 역시 속이 새까맣게 타고 있다.

국내 최대 고랭지 채소 재배단지인 강릉 왕산면 대기4리 '안반데기'에서 배추농사를 짓는 이모(55)씨는 "배추농사 35년 만에 이런 더위와 가뭄은 처음'이라며 하늘을 원망했다.

해발 1천100m 안반데기는 평소 한여름에도 기온이 30도를 밑돌아 여름 배추농사가 적격인 곳이지만, 올해는 보름 넘게 이어진 폭염이 고랭지마저 삶아버린 상태다.

경남 거창군에서는 사과(40㏊)와 포도(16㏊)를 재배하는 100개 농가가 햇빛 뎀 등 폭염으로 인한 피해를 입었다.

이들 피해 농가 중 재해보험에 가입한 곳은 10%에 불과해 폭염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아야 할 처지다.

당근 주산지로 꼽히는 제주시 구좌읍에서는 파종기에 접어들었음에도 폭염으로 인한 생육 부진을 우려해 파종조차 못하고 있다.

행안부에 접수된 지난달 31일 현재 전국의 농작물 피해 면적은 157.6㏊에 달한다.

[최악폭염] 피해도 역대급…온열환자 2천200명 가축 314만마리 폐사 - 4

◇ 정전 사고 속출…에어컨·선풍기 없이 더위와 사투

폭염으로 전력 사용이 늘면서 정전 사고도 잇따르고 있다.

한국전력에 따르면 올해 7월 아파트 정전 건수는 91건으로 작년 43건 대비 112%나 증가했다.

지난달 31일 오후 9시 30분께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화정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는 갑작스러운 정전에 580가구가 2시간가량 더위와 사투를 벌였다.

멈춰버린 엘리베이터에 주민 6명이 갇혔다가 10여분 뒤 구조되기도 했다.

같은 날 오후 7시 45분께는 충남 예산군 덕산면 리솜스파캐슬 스파동에서 정전이 발생, 스파 이용객 200여명과 객실 이용객 200여명이 큰 불편을 겪었다.

또 이날 오후 2시 30분께 경기도 안양시 호계동의 한 복합상가 건물에서는 보조 차단기 고장으로 정전이 발생해 직원 등 400여명이 대비하는 등 소동을 빚었다.

한전 관계자는 "폭염이 이어질수록 에어컨 등 냉방기기 사용이 늘어나 정전 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며 "다중 이용시설의 경우 다수가 동시에 불편을 겪기 때문에 사전 예방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광호 김도윤 김선경 박영서 박주영 신민재 이승형 임채두 장덕종 장영은 전지혜 전창해 차근호)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01 18: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