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피겨 최다빈, 새 시즌 프로그램 공개…첫 탱고 음악 사용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최다빈 [연합뉴스 자료사진]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최다빈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간판 최다빈(고려대)이 2018-2019 시즌 새 프로그램 곡을 공개했다.

최다빈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1일 "최다빈은 새 시즌 쇼트프로그램으로 '돈 크라이 포 미 아르헨티나(Don't Cry For Me Argentina)',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으로 '카르멘(Carmen)'을 선택했다"라고 밝혔다.

돈 크리아 포미 아르헨티나는 영화 에비타에서 팝스타 마돈나가 부른 곡으로, 최다빈은 호소력 짙은 목소리에 맞춰 우아하고 성숙한 연기를 선보일 계획이다.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 카르멘은 탱고 계열로, 선율이 아름다운 곡이다. 두 프로그램 안무는 일본 출신 미야모토 겐지가 맡았다.

최다빈은 다음 달 19일부터 22일까지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에서 열리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온드레이네펠라를 포함해 올 시즌 시니어 그랑프리 시리즈 2개 대회에 출전한다.

최다빈은 "시니어 무대에 데뷔한 뒤 탱고 음악을 프로그램으로 짠 건 처음"이라며 "여러 가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올 시즌 ISU 시니어 무대에 데뷔하는 임은수(한강중)는 쇼트프로그램으로 영화 '썸웨어 인 타임(Somewhere in Time, 국내명 '사랑의 은하수')'의 OST, 프리스케이팅은 '시카고(Chicago)' OST를 택했다.

쇼트프로그램의 안무는 2006 토리노 동계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인 제프리 버틀(캐나다)이, 프리스케이팅 안무는 일본 국가대표 선수였던 스즈키 아키코가 짰다.

임은수는 올 시즌 그랑프리 시리즈 출전자 중 최연소 선수다. 그는 1일부터 태국 방콕에서 개막하는 ISU 챌린저 시리즈인 아시안오픈트로피 대회에 나가 새 프로그램으로 컨디션을 점검할 예정이다.

남자 싱글 이준형(단국대)은 쇼트프로그램으로 지난 시즌 프로그램인 일 볼로(Il Volo)의 '이터널리(Eternally)'를 다시 사용하기로 했다.

프리스케이팅은 클래식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2번 다단조 Op.18 3악장'을 택했다. 쇼트와 프리 모두 캐나다 안무가 데이비드 윌슨이 맡았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01 10: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