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으로 돈 넘어간다" 미, 파키스탄 IMF 구제금융 제동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최근 총선에서 승리한 파키스탄 민간정부가 재정난 타개를 위해 국제통화기금(IMF)에 구제금융을 요청할 예정인 가운데 미국이 '돈이 중국으로 흘러갈 것'이라는 이유로 파키스탄에 대한 구제금융을 반대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파키스탄 정부가 미국이 자국의 경제난을 이용해 중국과의 사이를 벌리려 하고 있다고 비난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지난달 31일 보도했다.

미국과 파키스탄은 인접 아프가니스탄의 대테러전 협조를 놓고 근래 사이가 크게 소원해진 상태이다.

파키스탄은 중국의 이른바 '일대일로' 시책에 호응, 중국의 자금으로 국내 인프라 구축에 나서면서 재정적으로 빚더미에 올라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지난달 30일 CNBC 인터뷰에서 파키스탄에 대한 IMF의 구제금융 제공은 그 자금이 결국 중국이나 중국인 채권자에게 돌아갈 것이기 때문에 논리적으로 부당하다면서 IMF의 지원 자금 가운데 상당 부분이 미국민의 세금임을 지적했다.

폼페이오 "인도 태평양에 1천200억원 투자"…中 '일대일로' 맞불
폼페이오 "인도 태평양에 1천200억원 투자"…中 '일대일로' 맞불(워싱턴DC 로이터=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미국의 인도·태평양 경제비전'제하의 인도·태평양 비즈니스 포럼 기조연설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인도·태평양 전략에 기반을 둔 1억1천300만 달러 규모의 신규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bulls@yna.co.kr

IMF는 통상 외화 부족으로 외환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나라의 중앙은행에 긴급 재정안정 자금을 빌려주고 있다.

중국은 현재 파키스탄과 총 620억 달러(약 68조 원)에 달하는 '중국 파키스탄 경제 회랑'(CPEC)이라는 명칭의 대규모 인프라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190억 달러(약 21조 원)에 해당하는 부분의 도로와 발전소 등 사업이 진행 중이거나 완공된 상태다.

이들 인프라 건설 프로그램은 중국 측의 차관으로 건설되거나, 발전소의 경우 완공 후 투자금 회수를 위해 30년간 파키스탄 측이 전력을 사들이는 조건으로 건설되고 있다.

파키스탄 재무부는 그러나 IMF 금융과 CPEC은 전혀 관계가 없으며 CPEC은 전적으로 파키스탄 정부에 의해 완공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따라서 IMF 금융과 CPEC을 연계하는 것은 터무니없으며 제3국이 이에 간여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폼페이오 장관의 주장을 반박했다.

파키스탄 관리들은 미국이 IMF 금융 제동이라는 강압적인 방법을 동원해 중국의 지원에 의한 파키스탄 내 인프라 사업을 축소하려 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다.

파키스탄 정부의 한 고위 자문관은 파이낸셜타임스(FT)에 미국은 자신들의 이익이 걸려있기 때문에 파키스탄에 압력을 가하고 있다면서 만약 미국의 반대로 IMF 금융이 여의치 않을 경우 파키스탄은 다른 대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FT는 앞서 심각한 외화 부족을 겪고 있는 파키스탄이 새로운 민간정부 출범과 함께 IMF에 120억 달러(약 13조 원)의 구제금융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IMF의 최대 출자국인 미국이 반대하고 나섬으로써 차질이 예상된다.

yj378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01 10: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