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옛 대통령별장 청남대·법주사 관광객 유치 '공조'

송고시간2018-08-01 09:29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의 대표적인 관광지인 옛 대통령별장 청남대와 법주사가 관광 활성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옛 대통령별장 청남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옛 대통령별장 청남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도와 법주사는 1일 법주사에서 '관광 업무협약'을 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청남대는 법주사 입장권 소지자에 대해 입장료(성인 기준 5천원)를 2천원 할인해주고, 예약하지 않고 승용차로 입장할 수 있는 혜택을 주기로 했다.

법주사 역시 청남대 관람 영수증을 제시하면 문화재 관람료(성인 기준 4천원)를 1천원 할인하기로 했다.

청남대가 개최하는 영춘제, 국화축제 및 전시회 등 각종 행사와 법주사의 템플스테이 등 교육·체험행사를 연계한 관광객 유치에 협력하기로 했다.

법주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법주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도 관계자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법주사와 대청호반의 수려한 경관을 자랑하는 옛 대통령별장인 청남대가 협력하면 관광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b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