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이로메드 "유전자치료제, 루게릭병 치료 가능성 확인"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바이로메드[084990]는 개발 중인 유전자치료제 후보물질 'VM202'가 신경성 근육위축 현상을 완화하고 증상을 호전하는 원리를 확인했다고 30일 밝혔다.

바이로메드에 따르면 말초신경을 절단해 근육 위축을 유도한 생쥐에 VM202를 주사하는 동물실험 결과, 근위축 현상이 완화하고 조직학적 개선이 나타나는 등의 치료 효과가 확인됐다.

VM202는 새로운 혈관 생성과 신경 성장을 유도하는 단백질의 생산을 돕는 유전자치료제 후보물질이다.

바이로메드는 이번 실험 결과가 소위 '루게릭병'으로 불리는 '근위축성 측삭경화증'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루게릭병은 몸의 근육운동에 필요한 운동신경세포가 파괴되면서 혀, 목, 팔다리를 포함한 전신의 근육들이 퇴화하고 마비되는 신경 퇴행성 희귀질환이다.

김선영 바이로메드 대표는 "이번 연구는 VM202가 루게릭병에 치료 효과를 나타내는 원리를 보여준다"며 "뿐만 아니라 다양한 종류의 신경성 근육 질환에 VM202가 사용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셀'(Cell)의 자매지인 '몰레큘러 테라피-뉴클레익 엑시드'(Molecular Therapy-Nucleic Acids) 온라인판에 공개됐다.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7/30 14: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