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폭염경보 속에 김제서 밭일 나온 90대 숨져

송고시간2018-07-28 22:24

(김제=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28일 낮 12시 14분께 전북 김제시 금산면 한 깨밭에서 A(93·여)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같은 마을 주민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119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A씨는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였다.

폭염경보가 발효된 김제의 당시 기온은 33도를 넘었다.

보건당국은 A씨가 찜통더위 속에 밭을 매러 나왔다가 화를 당한 것으로 추정했다.

 전국 연일 '찜통더위'(CG) [연합뉴스TV 제공]
전국 연일 '찜통더위'(CG) [연합뉴스TV 제공]

k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