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서 잘못 추방된 빈 라덴 前경호원, 튀니지서 임시 석방

송고시간2018-07-28 19:09

사미 A 추방에 항의하는 독일 시민들 [EPA=연합뉴스]
사미 A 추방에 항의하는 독일 시민들 [EPA=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행정적 문제로 독일에서 본국인 튀니지로 잘못 송환된 오사마 빈 라덴의 전 경호원이 튀니지에서 임시 석방됐다고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가 28일(현지시간)이 보도했다.

사미 A로 불리는 이 경호원은 지난 13일 독일 서부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 정부에 의해 튀니지로 추방된 후 튀니지 당국에 의해 구금돼 왔으나, 튀니지 법원은 현재로선 별다른 혐의점이 없다며 임시 석방을 결정했다.

사미 A는 튀니지 수사당국에 의해 테러 혐의에 대한 조사가 완전히 끝날 때까지 튀니지에 체류해야 한다.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 행정법원은 지난 12일 밤 사미 A의 송환 금지 판결을 내린 뒤 주 당국에 관련 공문을 팩스로 보냈으나, 주 당국은 이를 인지하지 못한 채 항공편으로 사미 A를 강제 출국시켰다.

주 행정법원은 사미 A가 튀니지에서 고문을 당할 수 있다는 이유를 들어 송환에 반대했다.

주 행정법원은 관계 당국에 사미 A를 다시 독일로 데려올 것을 명령했으나, 주 당국은 송환 금지 결정에 항소하기로 하는 등 반발했다.

튀니지 당국도 "주권적 사법제도를 갖고 있다"며 송환에 반대하면서 튀니지에서 고문이 이뤄지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