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박종철 열사 부친 별세에 "깊은 족적…편히 쉬시길"

송고시간2018-07-28 18:11

페이스북 글…"아들을 대신해, 때로는 아들 이상으로 민주주의자로 사셨다"

"남영동 대공분실, 국민의 품으로…박종철, 민주주의의 영원한 불꽃"

박종철 열사 부친 빈소에 놓인 문재인 대통령 조화
박종철 열사 부친 빈소에 놓인 문재인 대통령 조화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8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시민장례시장에 마련된 故 박종철 열사의 아버지인 박정기 씨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조화가 놓여 있다.
handbrother@yna.co.kr

'42만 8,030명' 모두를 기억합니다
'42만 8,030명' 모두를 기억합니다

(대전=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대전 현충원에서 열린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42만 8,030명은 전국의 현충원부터 호국원, 민주묘지 및 최근 국립묘지로 승격된 신암선열공원까지 10개 국립묘지 안장자를 모두 합한 숫자다. 2018.6.6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노환으로 별세한 고(故) 박종철 열사의 아버지 박정기 씨를 기리며 "아픔을 참아내며 오랫동안 고생하셨다. 편히 쉬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박정기 아버님이 그리운 아들, 박종철 열사의 곁으로 돌아가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청천벽력같은 아들의 비보를 듣는 순간부터 아버님은 아들을 대신해, 때로는 아들 이상으로 민주주의자로 사셨다"며 "그해 겨울 찬바람을 가슴에 묻고 오늘까지 민주주의의 삶을 온전히 살아내셨다"고 했다.

이어 "저는 아버님의 검은 머리가 하얗게 변해가고, 주름이 깊어지는 날들을 줄곧 보아 왔다"며 "언제나 변치 않고 연대가 필요한 곳에 함께 계셨다. 진심을 다한 위로와 조용한 응원으로 주변에 힘을 실어주셨다"며 고인을 떠올렸다.

문 대통령은 "박종철 열사가 숨진 남영동 대공분실 509호는 독재의 무덤이고, 우리에게는 민주주의의 상징"이라며 "지난 6·10 기념일에 저는 이곳을 '민주 인권 기념관'으로 조성하고 국민의 품으로 돌려드리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아버님은 지금쯤 아들의 얼굴을 쓰다듬고 또 쓰다듬고 계실 것 같다"며 "박종철은 민주주의의 영원한 불꽃으로 기억될 것이다. 아버님 또한 깊은 족적을 남기셨다"고 추모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