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초 반포 3주구 재건축 시공사에 현대산업개발 선정

송고시간2018-07-28 17:36

참석 조합원 66% 찬성으로 수의계약 안건 통과

반포 주공 1단지
반포 주공 1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공사비 8천억원 규모의 서울 서초구 반포 주공1단지 3주구 아파트의 시공사로 현대산업개발이 선정됐다.

반포 3주구 재건축 조합은 28일 조합원 총회를 열고 현대산업개발을 시공사로 선정하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반포 3주구는 지난해 11월부터 시공사 선정을 위한 경쟁입찰에 나섰으나 2회 연속 현대산업개발만 단독 응찰해 유찰됐고, 이번에 수의계약으로 시공사를 선정했다.

총회 전 일부 조합원들은 현대산업개발이 수의계약 입찰에서 제시한 '독소조항' 등을 문제 삼고 반발해 총회가 무산되는 것이 아니냐는 전망도 나왔다.

그러나 이날 재적 조합원 1천624명 가운데 1천160명(서면 출석 포함)이 시공사 선정 안건에 참여하면서 총회 요건을 갖췄고, 이 가운데 66%인 767명이 찬성해 현대산업개발의 시공사 선정을 확정했다.

조합은 또 이날 시공사 계약 체결과 관련한 사항을 조합 대의원회의에 위임하는 안건도 통과시켰다.

HDC현대산업개발 로고
HDC현대산업개발 로고

[HDC현대산업개발 홈페이지 캡처]

이에 따라 앞으로 현대산업개발과 대의원회의가 구체적인 계약 내용을 확정해 정식 계약을 추진하게 된다.

현대산업개발은 일부 조합원들이 반발하고 있는 계약서상의 일부 문구에 대해서는 '서울시 표준계약서'에 준해 조합과 협의해나가기로 했다.

반포 3주구는 총 공사비가 8천87억원으로 올해 시공사를 선정하는 서울시내 재건축 단지 중 최대 규모여서 관심을 끌었다.

반포 3주구는 현재 전용면적 72㎡ 1천490가구로 구성돼 있으며, 재건축을 통해 지하 3∼지상 35층 17개 동, 2천91가구의 대단지로 탈바꿈하게 된다.

조합과 시공사는 앞으로 1∼2개월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 정식계약 체결이 완료되면, 이후 한달 내에 재건축 초과이익환수 부담금 산정을 위한 산출 내역을 서초구청에 제출해야 한다.

당초 조합 측에서는 재건축 부담금을 조합원 1인당 7천만∼8천만원으로 예상하고 사업을 추진해왔으나 정부의 부담금 산출 기준을 적용할 경우 조합원당 예정액이 3억∼4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면서 재건축 부담금 문제가 사업의 걸림돌로 작용할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는 상황이다.

조합 관계자는 "구청의 예정액 통지서를 일단 받아보고 조합원들의 의견을 물어 재건축 추진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