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 동해안·산지 폭염 주의보 해제…"한풀 꺾였으나 잠시뿐"

송고시간2018-07-28 16:49

"동풍이 점차 약화하는 모레 후반부터 다시 폭염 기승부릴 것"

더위 탈출…해수욕장 북적
더위 탈출…해수욕장 북적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올여름 피서가 절정기에 접어든 28일 속초해수욕장이 피서객들로 붐비고 있다. 동해안 해수욕장은 지속한 무더위로 피서객이 다소 줄었다. 하지만 피서가 절정기에 접어들면서 해수욕장을 찾는 인파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2018.7.28
momo@yna.co.kr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강원지방기상청은 28일 오후 6시를 기해 동해안 6개 시군 평지와 태백, 강원 산지에 내린 폭염 주의보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폭염특보가 해제된 것은 지난 11일 이후 18일 만이다.

이들 지역의 이날 낮 최고 기온은 강릉 32.5도, 삼척 31도, 속초 30.6도, 태백 27.9도 등으로 전날보다 2∼5도가량 낮았다.

특히 전날 33.6도까지 오른 태백의 수은주는 이날 27.9도까지 낮아졌다.

내일은 낮 기온이 더 낮아져 27∼29도로 예상되는 등 폭염이 한풀 꺾일 전망이다.

동해안과 산지에 폭염 주의보가 해제된 것은 동풍의 영향 때문이다.

이 영향으로 동해안에는 29일 5∼20㎜의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그러나 동풍의 점차 약화하면서 폭염특보는 다시 발효될 가능성이 크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폭염특보 해제는 일시적인 것"이라며 "모레 후반부터 동풍이 점차 약화하면서 폭염이 다시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인다"고 예보했다.

폭염특보가 해제된 동해안·산지와 달리 영서 내륙은 푹푹 찌는 듯한 가마솥더위가 이어졌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낮 최고기온은 홍천이 38.3도까지 오른 것을 비롯해 화천 37.5도, 영월 37.4도, 횡성 36.9도, 춘천 36.5도, 원주 35.6도 등이다.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