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첫 4연패 김태형 감독 "(오)재일아, 너라도 위로가 된다"

송고시간2018-07-28 16:23

오재일, PS 최다홈런 신기록
오재일, PS 최다홈런 신기록

(창원=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1일 오후 경남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4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오재일이 9회초 2사 상황에서 솔로포를 날린 뒤 김태형 감독과 하이이파이브하고 있다. 이날 오재일은 포스트시즌 최다 홈런 신기록을 세웠다. 2017.10.21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구름 위를 걷다가 올해 첫 4연패를 당한 김태형(51) 두산 베어스 감독은 2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릴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반바지와 반소매 차림으로 더그아웃에 나타났다.

오후 2시경부터 쏟아진 소나기로 선수단은 실내 훈련과 가벼운 캐치볼만 소화했고, 김 감독은 "그래도 어제보다는 오늘이 덜 덥다"며 입을 열었다.

두산은 27일 잠실 한화전에서 7-16으로 대패했다. 선발 이영하가 3⅔이닝 7실점으로 일찌감치 무너진 뒤 타선이 폭발해 6회에는 6-7까지 따라갔다.

그러나 7회부터 9회까지 불펜에서 3이닝 동안 9실점 해 연패 탈출에 실패했다. 9회 등판해 4점을 내준 홍상삼은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두산은 2위 SK 와이번스, 3위 한화에 여전히 7게임 차로 앞서 있다. 쉴 새 없이 달려온 두산은 주전 선수단의 체력 저하와 함께 첫 번째 고비를 맞이했다.

김 감독은 "너무 더워서 선수들이 힘들어한다"며 "어제는 (김)재환이가 수비 도중 탈수 증세 때문에 구토했다. 워낙 수비 시간이 길기도 했다"고 우려했다.

연패 가운데 소득도 있다. 전반기 심각한 타격 부진에 시달렸던 오재일은 27일 5타수 4안타 2홈런으로 활약했다.

오재일은 최근 3경기에서 타율 0.727(11타수 8안타), 3홈런으로 완전하게 살아난 모습이다.

주전 1루수 오재일의 부진으로 고민이 많았던 김 감독도 요 며칠은 고민 없이 선발 라인업 카드에 그의 이름을 채워 넣는다.

김 감독은 "샤워장에서 만난 (오)재일이에게 '그래도 너라도 위로가 된다'고 말했다"고 뒷이야기를 소개했다.

오재일은 최근 3경기에서 그렇게 몰아치고도 아직 타율 0.236, 13홈런, 43타점에 그친다.

뒤늦게 기지개를 켠 오재일이 위기의 팀을 구해낼지 주목된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