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통령기정구대회 참가 80대 선수 경기 중 쓰러져 숨져(종합)

송고시간2018-07-28 16:56

대한정구협회 "공 헛치면서 바닥에 넘어져…실내 구장 선풍기 가동"

(영동=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대통령기 전국 정구대회에 참가한 80대 선수가 경기 도중 쓰러진 뒤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제작 이태호]

[제작 이태호]

28일 충북 영동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9분께 영동읍 영동군민정구장에서 정구대회 참가 선수 A(81)씨가 경기 중 쓰러졌다.

A씨는 구급차에 실려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가까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대한정구협회 관계자는 "A씨가 리시브 과정에서 공을 헛치면서 넘어진 뒤 바닥에 머리를 부딪친 뒤 일어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정구협회는 폭염에 대비해 아이스박스를 준비했고, 대형 선풍기를 가동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A씨는 영동군 실내 정구장에서 장년부 경기를 치르고 있었다. 그가 참가한 80세 이상 경기에는 생활체육 동호인 10명이 참가했다.

경찰 관계자는 "유족과 정구대회 관계자들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한 뒤 부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씨가 숨진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영동에서는 제56회 대통령기 전국 정구대회가 지난 24일부터 열리고 있다.

국가대표 선발전을 겸하는 이번 대회에는 초·중·고·대학·일반·장년부 1천200여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