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미 20대 여성 집단 폭행 사망'…"동료 4명이 2개월간 때렸다"(종합)

송고시간2018-07-28 18:04

경찰 "금전 문제·행동 마음에 안 들어 크고 작은 폭행"…보강 수사 후 구속영장 방침

구미경찰서 [연합뉴스 자료 사진]

구미경찰서 [연합뉴스 자료 사진]

(구미=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20대 여성 집단 폭행 사망사건을 수사 중인 경북 구미경찰서는 28일 "피해자가 함께 거주한 동료 4명에게 2개월간 크고 작은 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구미 한 원룸에서 A(22·여)씨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여성 4명을 상대로 조사를 한 결과 이 같은 진술을 확보했다.

지난 27일 오후 2시 21분께 구미시의 한 원룸에서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와 함께 살던 여성 3명과 인근 원룸에 살던 여성 1명은 같은 날 "친구를 때렸는데, 숨진 것 같다"며 대전의 한 경찰서에 자수했다.

경찰은 같은 날 밤 이들의 신병을 확보해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서로의 의견이 다르면 폭행을 가했고 4명이 2개월간 숨진 A씨를 수시로 때렸다는 진술을 했다"며 "감금해 폭행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숨진 A씨가 1명에게 돈을 빌려 갚지 않았고 다른 3명과는 금전 문제는 없었으나 행동이 마음에 안 들면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며 "처음에 사소하게 폭행하다가 저항이나 반항이 없자 그 강도가 심해진 것 같다"고 경찰은 말했다.

타 지역에 살던 이들은 친구 소개로 알음알음 만나거나 인터넷 채팅 사이트를 통해 올해 2월부터 구미에서 함께 생활했다.

1명은 직업이 있고 나머지는 일정한 직업이 없이 아르바이트 등을 한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경찰은 A씨가 발견되기 3일 정도 전에 숨진 것으로 보고 있으며 계속된 폭행이 누적돼 숨졌는지 등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시신을 부검할 계획이다.

또 보강 조사를 한 뒤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h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