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천안 공장 안에 쌓인 라돈 매트리스 2만4천여장 해체…주민 동의

송고시간2018-07-28 12:41

31일 오후 작업…양승조 충남도지사 등 공무원·천안시의원 참여

농성중인 주민들[연합뉴스 자료사진]
농성중인 주민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공장 내 라돈 매트리스 해체작업을 반대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는 충남 천안시 직산읍 판정1리 주민들이 해체작업에 동의했다.

28일 시와 지역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달 25일부터 대진침대 본사 앞에서 이어오고 있는 농성을 풀고 공장 안 매트리스를 해체하기로 대진침대 측과 합의했다.

시 관계자는 "매트리스 분리 작업 시 방사선 영향에 대한 주민들의 우려가 어느 정도 해소됐고 대진 침대 측과의 상생을 위해 주민들이 공장 내 해체작업을 허락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매트리스 공장 유입은 여전히 반대했다.

이에 따라 해체 작업은 31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이날 오후 2시부터 3시간 동안 양승조 충남도지사를 포함한 도청 직원과 천안시, 천안시의원 등 80여 명이 해체작업에 참여하기로 했다.

그동안 주민들은 공장 정문에서 매트리스의 유입을 막고 공장 안에 쌓여 있는 매트리스 해체작업을 중단하도록 했다.

공장안 매트리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장안 매트리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장 안에는 전국 각지에서 수거된 라돈 성분의 매트리스 2만4천여 장이 쌓여 있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