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라오스 댐사고 실종자 대다수는 어린이·노약자…사망자 늘 듯"

송고시간2018-07-28 11:06

피해 지역 광범위하고 지형 복잡해 수색작업 30%에 그쳐

라오스 보조댐 사고피해 하류로 확산
라오스 보조댐 사고피해 하류로 확산

(아타푸<라오스> 로이터=연합뉴스) 라오스 아타프주(州)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 보조댐 사고가 발생한 지 사흘 째인 지난 26일(현지시간) 까지 홍수로 사망한 주민이 모두 27명이며, 실종자도 131명에 이른다고 현지 언론이 지난 27일 보도했다. 사진은 전날 아타푸주에서 한 소녀가 물에 잠긴 도로에서 올라 탄 매트리스를 젓는 모습. bulls@yna.co.kr

(아타프[라오스]=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SK건설이 시공 중인 라오스 수력발전댐의 보조댐 사고로 실종된 사람의 대다수가 노약자여서 사망자가 상당히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라오스통신(KPL)은 26일 사망자 27명, 실종자 131명, 이재민 3천60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한 바 있으나 정확한 사망자 숫자를 놓고는 현지 정부당국과 언론의 발표가 혼선을 빚고 있다.

특히 사고의 여파로 홍수 피해를 본 마을이 광범위하고 지형이 복잡한 탓에 수색·구조작업이 더디게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져 사망자 증가에 대한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현지 매체인 비엔티안 타임스는 28일 댐 사고가 발생한 라오스 남부 아타프 주의 고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홍수피해를 본 13개 마을에 대한 수색·구조작업이 전날 오후까지 30%에 그쳤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정글을 끼고 있는 피해 지역이 광범위한 데다 지형이 복잡해 구조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라오스 처참한 수마의 흔적 [연합뉴스 자료 사진]
라오스 처참한 수마의 흔적 [연합뉴스 자료 사진]

또 거센 물살에 쓸려 내려와 곳곳에 쌓인 흙더미의 높이가 최고 5m에 달하는 등 장애물이 많고 물이 어중간하게 빠져 보트도 띄울 수 없는 지역이 늘어나면서 구조작업이 지연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타프 주 관계자는 "실종자 대다수가 어린이와 노인이라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면서 "불과 4∼5세 어린이 다수가 쓸려 내려갔다는 생존자의 증언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현재 수천 명이 8개 임시 수용소에 분산 수용돼 있지만 너무 혼잡해 추가 시설 마련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