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살기 힘들다"…40대 실직자 주택가 골목길 방화

송고시간2018-07-28 09:19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 동래경찰서는 28일 살기 힘들다는 이유로 주택가 골목길에서 의류에 불을 붙인 혐의(일반물건 방화)로 정모(49)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택가 골목길 방화 신속한 진화
주택가 골목길 방화 신속한 진화

동래경찰서 온천지구대 소속 경찰이 골목길 방화현장에서 소화기로 진화하고 있다[동래경찰서 제공]

정씨는 이날 오전 1시 55분께 동래구 온천동에 있는 한 주택가 골목길에서 휴대용 라이터로 자신의 작업복 등 의류 30점을 불태운 혐의를 받고 있다.

동래경찰서 온천지구대는 불을 지른 사람이 있다는 112 신고를 접수하고 순찰차 4대를 출동시켜 초동진화를 했다. 이어 순찰차를 보고달아나는 정씨를 검문해 용의자로 체포했다.

"정씨는 '건축 공사장에서 일하다가 3개월 전 실직해 살기 힘들어 불을 붙였다'고 자백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c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