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폭우·폭염 이어 태풍까지"…'종다리' 상륙임박 日열도 초긴장

송고시간2018-07-28 09:24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폭우와 폭염으로 많은 인명피해를 본 일본 열도가 이번에는 태풍으로 초긴장 상태다.

28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제12호 태풍 '종다리'가 이날 밤부터 29일 새벽에 걸쳐 도카이(東海), 긴키(近畿) 등 일본 중서부 지역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에 따라 도쿄 등 간토(關東)지역과 도카이, 긴키 지역에는 전날 밤부터 많은 비가 내렸다.

여기에 태풍 상륙에 따라 앞으로 곳에 따라 시간당 80㎜ 이상의 폭우가 내릴 가능성도 있어 침수나 토사유출에 따른 피해도 우려되고 있다.

태풍은 이날 오전 8시 현재 일본 동남부 이즈(伊豆)제도 하치조지마(八丈島) 동남부 390㎞ 부근에서 시속 40㎞의 속도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중심 기압 965h㎩(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풍속(초속) 40m, 최대 순간풍속 초속 55m인 이 태풍의 중심에서 반경 130㎞ 이내에서는 풍속 25m 이상의 폭풍이 불고 있다.

태풍 종다리 이례적인 진로(CG)
태풍 종다리 이례적인 진로(CG)

[연합뉴스TV 제공]

기상청은 이번 태풍은 대체로 북동 방향인 통상의 태풍과 달리 서쪽으로 향하는 특이한 코스여서 예상치 못한 지역에서 피해가 커질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이번 태풍으로 인해 오는 29일 오전 6시까지 24시간 예상 강수량은 도쿄 등 수도권이 최대 400㎜, 중서부 지역 최대 300㎜ 등이다.

태풍이 접근하며 일본항공 등 각 항공사는 이날 긴키, 주부(中部) 등 중서부 지역을 연결하는 항공기의 운항을 중단했다.

일부 구간에서는 29일에도 결항이 이어질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