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캘리포니아 북부 산불 확산…소방관 2명 사망

송고시간2018-07-28 02:16

현지방송국 건물에도 강제대피령…재난방송하다 중단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서부 캘리포니아 주 곳곳에서 확산하고 있는 대형 산불 진화작업에 나선 소방관 2명이 사망했다고 샌프란시스코게이트 등 현지 언론이 27일(현지시간) 전했다.

캘리포니아 주도 새크라멘토 북쪽 샤스타 카운티에서 지난 23일 발화한 '카 파이어'가 급속도로 번져 인근 레딩 지역 주민 수천 명이 대피한 가운데 전날 불도저로 진화 작업을 하던 계약직 소방관 한 명이 숨졌다.

미 캘리포니아 북부 산불로 불타는 가옥
미 캘리포니아 북부 산불로 불타는 가옥

[AP=연합뉴스]

이어 이날 아침에도 진화 작업에 투입된 소방관 한 명이 희생됐다.

앞서 요세미티 국립공원 주변 화재에 투입됐다가 숨진 소방관을 포함해 이달 들어 캘리포니아 산불로 사망한 소방관은 3명으로 늘었다.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 지사는 불길이 번지는 샤스타 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불길은 새크라멘토 강을 넘어 인가가 많은 레딩 지역으로 번졌다고 소방당국은 말했다.

지금까지 가옥과 건물 60여 채가 전소했고 50여 채가 부분적으로 파손됐다.

소실된 건물 중에는 역사적으로 보존 가치가 큰 구조물도 일부 포함돼 있다고 소방국은 전했다.

캘리포니아 산림방재국의 브렛 구비어 국장은 "이번 불은 극단적으로 위험하며, 진로에 무엇이 있든 간에 상관없이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고 경고했다.

레딩과 샤스타 댐 인근 주민까지 포함하면 강제 대피령이 내려진 지역 주민 수는 1만 명이 넘는다.

레딩에 있는 미 ABC 방송 제휴사인 KRCR TV는 전날 밤 재난방송 도중 뉴스 앵커가 "방송국 건물에도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다"면서 방송을 중단했다.

발화 5일째를 맞는 카 파이어는 지금까지 4만4천 에이커(178㎢)의 산림을 태웠다. 진화율은 27일 오전 현재 3%에 불과하다.

미 캘리포니아 산불 진화 작업 중인 소방관
미 캘리포니아 산불 진화 작업 중인 소방관

[AP=연합뉴스]

미 국립기상청(NWS)은 산불이 번지는 레딩 지역의 최고 기온이 섭씨 42∼43도에 달하며 시속 40㎞ 안팎의 뜨겁고 건조한 바람이 계속 불고 있어 산불의 기세를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캘리포니아 주 남부 로스앤젤레스(LA) 동쪽 리버사이드 카운티에도 방화로 확인된 샌헤신토산 산불로 이딜와일드 마을 주민 수천 명이 대피한 상태이며 피해가 커지고 있다.

유명 휴양지 팜스프링스에서 가까운 이 지역에도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요세미티 국립공원의 주요 관광 포인트인 요세미티 밸리와 와오나는 이번 주말까지 관광객 진입이 전면 금지됐으며, 주요 도로가 폐쇄됐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