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악 산불' 스웨덴, 폭탄투하해 진화…나토에 지원요청도 검토

송고시간2018-07-28 00:30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이상고온으로 '최악의 산불'이 발생한 스웨덴에서 당국이 산불을 잡기 위해 마지막 방안으로 공군 전투기를 산불 지역에 투입, 폭탄을 투하하는 방식으로 산불진화에 나섰다고 현지언론이 27일 보도했다.

최근 스웨덴 중부 산림지역에서는 오랜 가뭄과 고온으로 인해 보름째 산불이 계속되며 막대한 피해를 내고 있다.

당국에 따르면 지난 26일까지 2만5천ha가 불탔고, 9억 크로네(약 1억200만 달러)의 피해가 발생했다.

여기에다가 설상가상으로 산불이 스웨덴군의 사격훈련장 지역까지 번졌고, 그곳에는 폭발하지 않은 폭탄이 있어 소방관들의 접근을 어렵게 하고 있다.

이에 스웨덴 당국은 산불이 더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지난 25일 마지막 방안으로 두 대의 전투기를 산불 현장에 보내 불길 위에 폭탄을 투하했다. 폭탄이 폭발하면서 주변의 산소를 모두 흡입해 태워버림으로써 산불진화를 시도한 것이다.

스웨덴 산불 [AP=연합뉴스]
스웨덴 산불 [AP=연합뉴스]

현지언론에 따르면 두 대의 군 전투기는 이날 시속 550km로 비행하면서 고도 3천m 상공에서 산불 현장에 GBU-49라는 폭탄을 투하, 목표지점을 정확히 타격했다.

이 같은 방식으로 목표지점 주변 100m까지 산불을 진압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언론 인터뷰에서 "폭탄투하를 통해 산불의 일부를 진화했다"면서 "폭탄투하에 의한 산불진화가 매우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고 평가됐다"고 밝혔다.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는 지난 26일 스웨덴 공영방송인 SVT와 인터뷰에서 산불진화를 위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에 지원을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스웨덴 스키 리조트들은 자신들이 보관 중인 눈을 화재진압에 사용할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고 현지언론은 전했다.

산불진압용 폭탄을 점검 중인 스웨덴 공군 [스웨덴 국방부 제공]
산불진압용 폭탄을 점검 중인 스웨덴 공군 [스웨덴 국방부 제공]

bing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