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푸틴 "트럼프 모스크바에 초청"에 백악관 "방문 용의"(종합2보)

송고시간2018-07-28 11:49

푸틴 "방미 준비도 돼 있어", 백악관 "푸틴 워싱턴 초청 고대"

27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에서 열린 제10차 브릭스(BRICS) 정상회의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 령[EPA=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에서 열린 제10차 브릭스(BRICS) 정상회의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 령[EPA=연합뉴스]

(카이로·모스크바=연합뉴스) 노재현 유철종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초청하고 싶다는 뜻을 밝히자 백악관이 방문 용의가 있다고 화답했다.

백악관은 지난 16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미·러 정상회담 이후 미국 내에서 '저자세 외교' 논란이 계속되고 있지만, 푸틴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2차 정상회담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한 셈이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에서 폐막한 제10차 브릭스(BRICS) 정상회의 뒤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초청하는 것뿐만 아니라 워싱턴을 방문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타스· AFP 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을 모스크바로 초청할 준비가 돼 있다. 그는 이미 초청을 받은 상태이며 나는 그에게 초청에 관해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워싱턴에 갈 준비도 돼 있다"면서 다만 "그곳에서 업무에 합당한 조건이 조성된다면"이라는 단서를 달았다.

푸틴은 자신과 트럼프는 모두 다시 만날 의사가 있다고 강조하면서 "중요한 것은 합당한 조건이 갖추어지는 것이며 우리 양국에서도 그러한 조건이 조성돼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후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을 워싱턴에 초청하기를 고대한다"면서 "그리고 그는 공식 초청을 받으면 모스크바를 방문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헬싱키 미·러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월드컵 축구공을 선물하는 푸틴 대통령(오른쪽) [AFP=연합뉴스]

지난 16일 헬싱키 미·러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월드컵 축구공을 선물하는 푸틴 대통령(오른쪽) [AFP=연합뉴스]

푸틴은 미·러 정상회담의 의제에 대해 "세계 여러 나라와 전체 유럽 등과 연관된 문제들이 될 것"이라면서 신(新)전략무기감축 협정(New START) 연장 문제도 그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협정 연장과 관련해 푸틴은 "오늘 협상을 시작하지 않으면 2021년에는 이 협정은 사라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전략무기감축협정은 버락 오바마 미 전임 행정부가 2010년 러시아와 체결한 것으로 양국의 보유 핵탄두를 1천550개로 줄이는 것을 골자로 한다. 2021년 2월 초에 만료되며 양측의 합의에 따라 5년 기간 이하로 연장될 수 있다.

푸틴은 이밖에 시리아 내전, 미국이 탈퇴한 이란 핵합의 문제 등도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의제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회견에서 선거공약을 지키려는 트럼프의 노력은 큰 장점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큰 '플러스'(장점)는 유권자와 미국 국민에 한 약속을 이행하려 애쓰는 것"이라면서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독특한 특성이다. 보통 선거 뒤에는 지도자들이 선거운동 기간에 국민에 한 약속을 잊어버리지만, 트럼프는 그렇지 않다"고 칭찬했다.

앞서 지난 25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내년 초 이후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회담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은 헬싱키에서 열린 첫 공식 정상회담에 이어 올해 가을 2차 회담을 추진했다. 하지만,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한 자신의 미온적 태도가 비판의 도마 위에 오르면서 일정을 미룬 것으로 풀이됐다.

2차 미·러정상회담과는 별도로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은 수년 만에 처음으로 미·러 국방부 장관 회담 개최 가능성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