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해외긴급구호대 29일 라오스 파견…100만불 규모 지원

강경화 외교, 라오스 외교장관 통화
대한민국해외긴급구호 선발대 라오스로 출발
대한민국해외긴급구호 선발대 라오스로 출발(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대한민국해외긴급구호대'(Korea Disaster Relief Team, KDRT)' 선발대가 지난 2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라오스로 향하고 있다. 정부는 한국 기업이 공사에 참여한 라오스 댐의 유실로 큰 인명피해가 발생한 사태와 관련해 생존자 구조, 의료지원, 방역활동 등 수행을 위한 구조팀과 의료팀으로 구성된 긴급구호대를 파견한다.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정부는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와 관련, 의료팀으로 구성된 '대한민국긴급구호대'(KDRT)를 오는 29일 현지에 파견한다고 외교부가 27일 밝혔다.

구호대는 의료인력 15명, 지원인력 5명으로 구성된다. 이들은 군 수송기를 타고 사고 현지로 향한다. 피해 지역 주민의 감염병 예방 및 치료 활동을 할 계획이다.

정부는 아울러 미화 50만 달러와 50만 달러 상당의 현물 등 총 100만 달러(한화 11억여원)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라오스에 제공하기로 했다. 담요·위생키트 등 생필품 위주의 최초 현물지원분은 SK건설·대한적십자사 등 민간 지원 구호물자와 함께 28일 군 수송기로 옮겨진다. 정부는 현금 지원 채널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오전 살름싸이 꼼마싯 라오스 외교장관과 전화통화를 하고, 라오스 댐 사고와 관련해 위로를 표명하고 조속한 피해 복구를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강 장관은 먼저 댐 사고로 많은 이재민과 침수피해가 발생한 데 대해 심심한 위로를 전달하고, 댐 사고로 피해를 본 라오스 국민을 지원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살름싸이 장관은 이에 사고 직후 문재인 대통령이 라오스에 대한 긴급 구호 지원을 직접 지시한 점과 함께 사고로 어려움을 겪는 라오스 국민들을 돕기 위한 한국의 인도적 지원 계획에 사의를 표했다.

두 장관은 다음주 싱가포르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회의 계기 별도 양자회담을 하고 관련 논의를 지속하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덧붙였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7/27 14: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