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르포] "쾅소리에 혼비백산" 폭발사고에 아수라장된 주중 美대사관(종합)

주중미국대사관 인근 폭발 사고 현장
주중미국대사관 인근 폭발 사고 현장(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비자를 받으려고 미국대사관 영사부 사무실에 들어서는 데 밖에서 대포 소리 같은 '쾅'하는 소리가 났고, 사람들이 혼비백산해 모두 밖으로 뛰쳐나갔습니다."

26일 중국 베이징(北京) 차오양(朝陽) 구 주중 미국대사관 인근에서 발생한 폭발사고 현장에서 만난 목격자 리모 씨는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묘사했다.

사고 발생 1시간여가 지난 오후 2시(현지시간)께 뒤 도착한 현장에는 아직도 폭발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었다.

사고현장은 미국대사관 외벽에서 바로 1m 떨어진 곳으로, 중국 공안이 1차 사고수습을 한 뒤였음에도 폭발 잔해로 추정되는 유리 파편과 휴지 조각들이 외벽 안쪽에 널려 있었다.

주중 미국대사관 안쪽에 남아 있는 폭발 흔적
주중 미국대사관 안쪽에 남아 있는 폭발 흔적(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사고 당시 길가에 세워진 차량 유리창의 파편으로 보이는 유리 조각들은 사고현장 전체에 걸쳐 흩어져 있어 폭발의 위력이 상당했음을 짐작게 했다.

공안이 발표한 이번 폭발사고의 용의자 장 모(26·네이멍구) 씨가 흘린 것으로 추정되는 혈흔도 사고현장 앞 횡단보도에 고스란히 남아 있었다.

요란한 흔적에도 미국대사관에 둘러쳐진 외벽과 철제 펜스 등은 크게 훼손되지 않았다. 미국대사관 측의 발표를 통해서도 대사관 시설물과 폭발물을 터뜨린 용의자 외에는 사상자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공안 발표에 따르면 장 씨는 미국대사관 앞에서 폭죽 형태의 폭발물을 터뜨렸다.

그는 손 부위에 상처를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폭발 당시 사고현장 건너편 커피숍에서 있었던 한 목격자는 "'펑'보다는 '쾅'하는 대포 소리 비슷한 소리가 났다"며 "연기가 보이길래 밖으로 나가보니 현장이 연기에 둘러싸여 아수라장이 돼 있었다"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그는 "특히 폭발물을 터뜨린 것으로 보이는 한 남성은 이미 얼굴이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상했고, 손을 심하게 다친 것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또 다른 목격자는 "마치 예포(禮砲)를 쏘는 것처럼 큰 소리가 났다"면서 "연기가 끝도 없이 하늘 높이 올라가는 것을 당시 비자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던 대부분의 사람이 봤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사고가 난 뒤 비자 발급 업무가 중단됐다는 안내를 받았지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미국대사관 측에서 설명해 주지 않았다"면서 "혹시 업무가 재개될지 몰라 아직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취재진과 인터뷰하는 폭발 사고 목격자
취재진과 인터뷰하는 폭발 사고 목격자(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공안은 사고 직후 경찰차 10대를 동원해 현장을 통제했지만, 내외신 취재진 200여 명이 몰려오자 소수 인원만 남기고 대부분 철수했다.

취재 기자들로 인산인해를 이룬 현장에서는 사고현장을 정리하려는 차오양 구 환경미화원들과 일부 취재진이 잠시 마찰을 빚기도 했다.

공안은 장씨가 어떤 동기로 폭발사고를 일으켰는지와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아직 발표하지 않은 상태다.

사고 당시 현장 인근 식당에서 점심을 먹던 한 목격자는 "폭발사고가 있기 전에 오늘 오전 11시께 한 여성이 같은 위치에서 휘발유를 뿌리다가 붙잡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두 사건이 연관된 것인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사고 발생 3시간여가 지난 오후 4시께 무장경찰들은 나머지 폭발물 파편들과 사고 흔적들을 모두 깨끗이 치웠다. 비자 업무 마감 시간인 오후 5시가 되자 미국대사관 영사부 사무실에 기다랗게 서 있던 민원인들도 모두 사라져 미국대사관 앞 전경은 평소와 같은 모습을 되찾았다.

벌떼처럼 몰렸던 취재진마저 철수하자 용의자가 폭발물을 터뜨린 자리에 핏자국을 지우려고 뿌린 석회 가루만이 이날 사고 현장을 표시하는 것처럼 덩그러니 남았다.

주중 미국대사관 인근 폭발사고 현장 통제하는 중국 공안
주중 미국대사관 인근 폭발사고 현장 통제하는 중국 공안(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9 14: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