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소형 석탄화력발전소 못 짓는다…"효율 낮고 온실가스 문제"

송고시간2018-07-26 12:18

경제산업성, 연내 새 고시 발표…섬 지역 등 일부는 제외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발전효율이 낮고 온실가스를 많이 배출하는 석탄화력발전소 신설을 규제하기로 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6일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경제산업성은 우선 연내에 새 고시를 발표해 소형 석탄화력발전소 신설을 사실상 금지하기로 했다.

발전 용량 11만2천500㎾ 안팎의 소형 화력발전소는 현행법상 환경평가가 필요 없다. 이에 따라 현재 일본 전역에서 신설 계획 중인 석탄화력발전소 33기 가운데 11기가 소형이다.

일본 요코하마 화력발전소
일본 요코하마 화력발전소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현행법상 석탄화력발전소는 42% 이상의 발전효율을 갖춰야 한다.

대형화력발전소의 경우 초초임계압 발전(USC)과 석탄가스화 복합발전(IGCC) 기술을 활용해 고효율 달성이 가능하다. 특히 IGCC는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 배출량을 종전 발전 기술보다 10~20% 줄일 수 있다.

그러나 10만㎾ 전후의 소형 화력발전소에는 이런 신기술을 적용할 수 없다.

석탄만으로 발전할 경우 발전효율 42%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지만, 석탄에 목재 칩 등 바이오매스를 섞을 경우엔 예외적으로 신설이 허용된다.

그러나 경제산업성은 새 고시를 통해 섬 지역 등 소형 화력발전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곳을 제외하고는 신설을 금지할 방침이다.

일본은 지난 3일 각의(국무회의)에서 의결한 에너지 기본계획에서 2030년 전체 전력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재생에너지 22~24%, 원전 20~22%, 화력 56%(석탄 화력 26%) 등으로 정했다.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운영하는 도쿄전력 본사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운영하는 도쿄전력 본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