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랑' 원작자 "일본에선 이런 영화 만들 수 없다"

송고시간2018-07-26 12:16

오시이 마모루 감독, 김지운 감독 '인랑' 호평

오시이 마모루 감독
오시이 마모루 감독

[엣나인필름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하고 굉장히 힘 있는 좋은 작품이다."

영화 '인랑'의 원작자인 일본 오시이 마모루 감독이 김지운 감독의 '인랑'을 본 뒤 호평했다.

26일 워너브러더스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한국에서 열린 '인랑' 시사회에 참석한 그는 "영화 속 세계관, 각 인물의 이야기가 리얼했고 캐릭터들이 매력적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훌륭한 액션과 스케일, 세트, 다채로운 공간 등 김지운 감독이 담아낸 현실감 느껴지는 장소와 강화복, 다양한 총기들로 표현되는 미래 기술이 균형 있게 등장하는 것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원작에서는 늑대의 탈을 쓴 인간인지, 인간인 척하는 늑대인지 구분하기 위해 강화복이 필요했지만, 영화에서는 강동원의 표정과 연기로 그것이 표현됐다"며 강동원의 연기를 칭찬했다.

'인랑'
'인랑'

[워너브러더스코리아 제공]

'인랑'
'인랑'

[워너브러더스코리아 제공]

극 중 등장하는 지하 수로 세트에 대해선 "일본에서는 이런 영화를 만들 수 없다. 할리우드 같은 세트에 놀랐다"며 "이런 정도의 액션 장면을 찍는 것도 어려운 일이다. 그리기도, 입기도 힘든 강화복을 입고 액션을 하는 것이 놀라웠고, 포인트인 빨간 눈을 완벽하게 구현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원작과 다른 결말에 대해선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영화를 보면서 나 자신도 어떤 결말이 될지 기대하면서 봤다"고 말했다.

일본 애니메이션계의 거장으로 불리는 오시이 마모루 감독은 만화 '인랑'의 원작자이자 애니메이션 '인랑'의 제작 총괄을 담당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