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침 거르고, 잦은 회식' 한국 남성 42.3% 비만

송고시간2018-07-26 12:00

한국인 성인 3명 중 1명꼴 비만…전체 비만율 34.8%

남성 비만 (CG) [연합뉴스TV 제공]
남성 비만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우리나라 성인 남성의 비만율이 42.3%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됐다. 전체 성인 남녀로 보면 3명 중 1명꼴로 비만이었다.

26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국내 성인 남성 비만율은 2005년 34.7%에서 2016년 42.3%까지 증가했다. 이 기간 여성 비만율은 27.3%에서 26.4%로 소폭 줄었다.

남성의 경우 절반 가까이인 45.8%가 하루 1회 이상 외식하고, 32.4%가 아침을 거르는 등 식습관이 좋지 않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여성의 하루 1회 이상 외식률과 아침 결식률은 각각 18.3%와 26.4%로 남성보다 낮았다.

전체 한국 성인남녀 비만율은 34.8%로 2005년(31.3%)보다 3.5%포인트 늘었다.

'아침 거르고, 잦은 회식' 한국 남성 42.3% 비만 - 1

평균 비만율에서는 남성이 앞섰으나 고령층에서는 반대 양상을 보였다. 고령화할수록 남성의 비만율은 감소하는 반면 여성은 오히려 증가했다.

남성 비만율은 50대(39.7%)에서 60대(39.7%), 70세 이상(30.3%)으로 갈수록 떨어졌으나 여성은 50대(32.5%), 60대(40.7%), 70세 이상(42.2%)으로 높아졌다.

여성의 경우 나이가 들수록 지방이 더 쉽게 축적되고 폐경 이후에는 여성호르몬 감소로 근육이 더 줄어들면서 주로 지방조직이 증가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소득수준이 낮을수록 체질량지수 30 이상인 고도비만율이 높았다. 전체 고도비만율은 2015년 기준 5.3%로 집계됐다.

최저 소득층인 건강보험료 1분위 남성의 고도비만율은 6.55%였으나 20분위 소득층은 4.89%로 평균을 밑돌았다.

[그래픽] 비만인구 증가 추이
[그래픽] 비만인구 증가 추이

여성 역시 최저 소득층의 고도비만율은 4.42%, 20분위 소득층은 2.22%였다.

건강보험료 분위는 보험료를 적게 낼수록 1에 가깝고, 많이 낼수록 20에 가깝다. 20에 가까울수록 소득과 재산이 많다고 볼 수 있다.

고도비만 인구는 계속 증가해 2030년에는 10명 중 1명꼴인 약 9%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20~30대의 젊은 연령층에서 고도비만율이 증가하고 있고, 이는 지난 20년간 청소년 비만이 급속히 늘어난 데 기인한다.

'아침 거르고, 잦은 회식' 한국 남성 42.3% 비만 - 2

청소년의 비만율은 2008년 11.2%에서 2017년 17.3%로 매우 늘어나는 추세다.

기본적으로 신체활동에 쏟는 시간은 적은 데 비해 햄버거, 피자, 튀김 등 고열량·고지방 음식 섭취가 늘어나는 탓이다. 과일이나 채소 섭취율도 떨어지고 있다.

주 3일 이상 땀이 날 정도로 격렬하게 신체활동을 하는 비율은 초등학생에서는 58.3%였으나 중학생에서는 35.7%로 떨어졌다. 고등학생은 24.4%에 불과해 4명 중 1명만이 주 3일 이상 운동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학년으로 갈수록 학업 시간 연장, 사교육 등에 할애하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신체활동 기회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

'아침 거르고, 잦은 회식' 한국 남성 42.3% 비만 - 3

신체활동이 부족해지고 학업에 시달리면서 간편한 패스트푸드를 섭취하는 비율 역시 고학년일수록 높아졌다. 고등학생의 80.47%가 주 1회 이상 피자, 햄버거 등 패스트푸드를 먹는다고 응답했다. 초등학생은 68%, 중학생은 78.5%다.

소득이 낮을수록 비만율이 높아지는 경향은 성인과 동일했다. 최저소득층(1분위) 소아청소년 비만율은 12.1%로 최고소득층(5분위)의 9.7%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