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채수응 감독 '버디', 베니스영화제 VR경쟁 부문 초청

송고시간2018-07-26 11:31

채수응 감독
채수응 감독

[모먼트스퀘어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채수응 감독의 가상현실(VR) 영화 '버디'가 올해 제75회 베니스국제영화제 VR 영화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베니스영화제는 25일(현지시간) 초청작 리스트를 발표했다. 올해 한국영화는 '버디' 만 유일하게 초청 명단에 올랐다.

'버디'는 할리우드 원작 '넛잡'의 무대인 리버티랜드에서 외톨이 쥐 버디와 만나 친구가 되는 과정을 다룬다. 관객이 직접 캐릭터와 소통하고 체험하는 아시아 최초 상호 작용 스토리텔링 기법을 도입한 VR 영화다.

'버디'
'버디'

[모먼트스퀘어 제공]

채 감독은 "기존 영화와 달리 '과정'이라는 요소를 새로운 이야기 방식으로 풀어내 가상의 캐릭터와 친밀한 교감을 느낄 수 있게 만든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채 감독은 영화 '미스터 고'와 '조작된 도시'를 비롯해 중국 쉬커(徐克) 감독의 영화 제작 등에 참여했다. 그가 VR 설계와 연출을 맡은 '화이트 래빗'은 제71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된 바 있다.

베니스영화제는 8월 29일부터 9월 8일까지 열리며, VR 영화 경쟁부문에는 '버디'를 포함해 총 30편이 상영된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