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관영매체, 백신사건 톤다운 급급…"네티즌들이 침소봉대"

송고시간2018-07-26 11:07

(서울=연합뉴스) 진병태 기자= 중국 대륙이 수십만 개의 불량 백신이 유통돼 영유아에게 접종된 '백신 스캔들'로 들끓고 있지만 중국 당국은 사건축소와 서민들 불만 잠재우기에 급급하고 있다고 프랑스 국제라디오방송(RFI)이 26일 보도했다.

또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정부가 사건이 확대되기 시작한 지난 24일부터 인터넷에서 백신관련 뉴스를 모두 통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홍콩대학신문.미디어연구센터는 22일과 23일 중국의 트위터인 웨이보(微博)에서 '백신'이라는 글자가 들어간 댓글이 가장 많이 삭제됐다고 밝혔다.

이 연구센터는 백신과 관련한 댓글 삭제가 강화되고 있으며 1만개 관련 댓글 가운데 63개가 삭제돼 지난 2016년 발생한 산둥(山東)성 독백신 사건 당시의 1만개중 53개에 비해 강도가 훨씬 강화됐다고 밝혔다.

삭제된 댓글 가운데는 "식품의약품 담당 관리들을 마땅히 해임해야한다"는 내용에서부터 "우리 국민들이 곳곳에서 분유와 백신을 사들이고 있다. 홍콩과 마카오가 왜 대륙의 제도를 원하지 않는지 이해가 된다"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이 연구센터 푸징화(傅景華) 부교수는 인터넷에서 검열이 이뤄지고 있지만 중국 정부가 완전히 관련토론을 막고 있는 것은 아니라면서 사건의 심각성을 감안해 관영매체의 글을 옮기는 것을 비롯해 기본적인 의사표현이나 전달은 허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SCMP는 인쇄매체도 당국의 통제를 받고 있다면서 선전(深천<土+川>)의 한 매체 기자는 당국이 보도지침을 하달했으며 24일부터 백신 관련 뉴스보도가 금지됐다고 전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과 리커창(李克强) 총리가 지난 20일 저녁 철저한 조사와 책임자 엄벌을 지시한 이후 중국 관영 매체들은 사건을 가라앉히는데 열중하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중국 관영 매체인 환구시보(環球時報)의 총편집인 후시진(胡錫進)은 일부 네티즌들이 이번 사건을 이용해 국가를 비난하고 있다며 적반하장식 주장을 폈다.

그는 "백신사건으로 불안에 떨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이들은 국가가 반드시 보호해야하지만 일부 사람들은 온갖 수단을 동원해 파란을 부채질하며 정부의 노력을 와해시키려 시도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또 "이런 사람들이 인터넷상에서 파괴적 영향력을 갖고 있으며 시비와 소동을 제대로 일으키고 있는 사람들"이라고 지적했다.

RFI는 중국 정부가 원저우(溫州)에서 발생한 고속열차 추돌사건이나 톈진(天津) 화학공장 폭발사건 등 이른바 '중대사건'에 대처하는 방식은 일률적으로 정해져 있다면서 고위층이 사건 발생후 철저한 진상조사를 지시하면 관영매체들이 사건을 '톤다운'하고 동시에 인터넷에서는 검열과 삭제가 진행된다면서 이 과정에서 일부 인권운동가들이 체포되기도 한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대부분 사건들이 중간급 간부들에 책임을 묻는 선에서 마무리되고 있어 문제의 본질은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으며 2년전 발생한 산둥성 독백신사건이 재연된 것은 이를 반영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산둥성 독백신 사건은 중국인 모녀가 20개 성에 저온보관규정을 지키지 않은 불량백신을 대량 유통시킨 사건으로 중국인들이 홍콩, 마카오 등지로 내려가 백신을 접종하는 사태를 초래한 원인이 됐다.

접종받는 중국 아기[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접종받는 중국 아기[AP=연합뉴스 자료 사진]

jb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