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네수엘라 화폐 액면절하, 10만볼리바르→1볼리바르

송고시간2018-07-26 11:11

IMF '올해 100만% 초인플레이션' 경고 직후 발표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초인플레이션을 겪고 있는 베네수엘라가 자국 통화인 볼리바르를 100,000대 1로 액면절하 하는 화폐개혁안을 발표했다.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국영 TV방송을 통해 이런 내용을 발표했다고 현지 언론들과 AP, 로이터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앞서 지난 3월 마두로 대통령은 1,000대 1의 액면절하 계획을 예고했으나 인플레이션이 걷잡을 수 없이 치솟자 계획을 변경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발표대로 100,000대 1로 절하되면 10만볼리바르가 1볼리바르가 된다.

마두로는 "새로운 화폐 체제로의 전환은 베네수엘라 경제에 위대한 혁명적 변화를 초래할 것"이라면서 새 화폐는 내달 20일부터 유통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두로의 이러한 발표는 국제통화기금(IMF)의 알레한드로 베르너 서반구 국장이 베네수엘라의 올해 물가 상승률이 100만%에 이를 것이라고 지난 23일 경고한 직후 나온 것이다.

이는 1차대전 직후인 1920년초 독일이나 2000년대 말 짐바브웨의 상황과 비슷하다고 IMF는 지적했다.

새 지폐는 2볼리바르에서 500볼리바르까지 발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현재 화폐 체제에서 각 200,000볼리바르와 5천만볼리바르의 구매력과 같다.

현재 단위가 가장 큰 10만볼리바르는 달러로 30센트(약 335원)에 해당한다. 간단한 점심 한 끼를 하려면 300만 볼리바르를 내야 한다.

베네수엘라는 앞서 2008년에도 우고 차베스 전 대통령이 1,000대 1의 액면절하를 한 바 있다.

회의중인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회의중인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hope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