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애인법인 자금 1억5천만원 빼돌린 법인대표 입건

송고시간2018-07-26 09:50

장애인 근로자[연합뉴스TV 제공]
장애인 근로자[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 한 장애인사단법인의 자금을 빼돌려 챙긴 법인대표와 전 임원이 경찰에 입건됐다.

인천 논현경찰서는 업무상횡령 등 혐의로 모 장애인사단법인 대표 A(47·여)씨와 전 임원 B(4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들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법인이 생산하는 쌀 제품의 원료인 현미를 실제 가격보다 높게 산 것처럼 꾸민 뒤 법인자금 1억5천여만원을 빼돌려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법인자금 사용 시 인천시에 허가를 받아야 한다는 정관을 어기고 2014∼2016년 2차례에 걸쳐 특정 요양병원에 8천650만원을 부정 지급한 혐의도 받는다.

이들은 법인 명의로 2억5천여만원을 대출받거나 친분이 있는 직원에게 법인자금을 빼돌려 챙겨주는 등 법인을 이용해 금전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법인을 잘 운영하지 않고 오히려 법인을 이용해 사익을 챙기다가 인천시 감사로 덜미를 잡혔다"며 "이들은 경찰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장애인사단법인은 장애인 자립을 위해 2003년 남동구에 설립된 법인으로 현재 장애인 20∼30명이 근무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