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카오뱅크, 중·저신용자 대상 제2금융권 연계대출 출시

송고시간2018-07-26 10:00

내년에 '30분내 수취' 해외 송금 서비스…내년 상장 추진

'출범 1주년' 카카오뱅크 이용우·윤호영 대표이사
'출범 1주년' 카카오뱅크 이용우·윤호영 대표이사

(서울=연합뉴스) 26일 경기 성남 카카오뱅크 본사에서 열린 '출범 1주년' 간담회에서 이용우(왼쪽)·윤호영 공동 대표이사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카카오뱅크 제공] sthetn@yna.co.kr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인터넷 전문은행인 한국카카오은행(이하 카카오뱅크)이 올 4분기에 제2금융권 연계대출을 선보인다. 자신들이 대출을 거절한 고객이 제2금융권에서 더 좋은 조건으로 대출을 받게 해주는 서비스다.

내년에는 세계적인 송금결제 네트워크 기업인 웨스턴 유니언((Western Union)과 협업으로 전 세계 200여개국으로 30분 안에 돈을 보낼 수 있는 송금 서비스도 출시한다.

자본확충을 위해 내년에 기업공개(IPO)도 준비한다.

카카오뱅크는 출범 1주년을 앞두고 26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이런 내용의 향후 상품·서비스 계획을 발표했다.

카카오뱅크는 케이뱅크에 이어 지난해 7월 27일 출범한 제2의 인터넷 전문은행이다. 22일 기준 계좌를 개설한 고객수가 633만명이고, 수신금액은 8조6천300억원, 여신액은 7조원이다.

카카오뱅크는 그동안 축적된 고객 데이터를 기반으로 중·저신용자의 금융 부담을 낮추는 대출 상품을 확대하기로 했다.

그 하나로 카카오뱅크에서 대출이 거절된 고객이 카드사·캐피탈사·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 회사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게 하는 연계대출을 4분기 중에 출시한다.

카카오뱅크 애플리케이션에서 카카오뱅크와 연계된 제2 금융권 회사가 제시한 대출금리와 한도를 즉시 확인할 수 있는 방식이다.

고객이 직접 제2금융권과 거래했을 때보다 낮은 금리와 높은 한도로 대출을 받는 장점이 있다.

카카오뱅크는 현재 보증부 대출이 중심인 중·저신용자 대출에서 자체 신용평가에 기반한 '자체 중신용 대출'도 내놓는다.

카카오뱅크는 신용평가시스템을 고도화하기 위해 유통 데이터와 금융 데이터를 결합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

[연합뉴스TV 제공]

카카오뱅크, 중·저신용자 대상 제2금융권 연계대출 출시 - 2

최근 업무협약을 맺은 웨스턴 유니언과 함께 내년 1분기에 '모바일 해외 특급 송금 서비스'를 선보인다.

현재 송금에서 수취까지 3∼5일 걸린다면 이 서비스로는 30분 이내에 완결된다. 송금 대상 국가도 현재 22개국에서 200여개국으로 늘어난다.

수수료는 기존 은행 영업점에서 웨스턴 유니언 서비스를 이용할 때보다 30∼70% 저렴하게 책정된다.

카카오뱅크는 자본 확충을 위해 내년에 상장 준비에 들어갈 계획이다.

카카오뱅크는 출범 당시 자본금 3천억원이었으나 두 차례 유상증자로 현재 1조3천억원으로 늘어났다.

앞으로 다양한 대출 상품을 팔기 위해서는 자본금을 더 늘려야 하지만 은산분리(산업자본의 은행 지분 보유 제한) 규제로 기존 주주로부터 추가적인 '자본 수혈'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카카오뱅크는 조만간 앱에서 지문 인증과 비밀 번호 입력만으로 본인의 신용등급을 무료로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도 내놓는다. 고객이 이용 중인 다른 금융회사의 카드·대출 사용 현황도 조회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는 카카오페이, BC카드, 토스, 쿠팡 등에 이어 엘페이를 비롯한 통신사, 카드사 등과 펌뱅킹 제휴에 나선다.

다음 달부터는 '프렌즈 체크카드 캐시백 프로모션 시즌 3'도 시작한다. 전월 사용실적이 30만원 이상이 고객에게 다양한 혜택을 준다는 내용이다.

이용우·윤호영 공동대표는 "기존 은행 서비스에 대한 재해석과 혁신을 통해 은행의 쓰임이 고객 중심으로 확장되고 언제 어디서나 필요한 순간에 금융을 소비할 수 있는 라이프플랫폼을 구현해 가겠다"며 "올해와 내년에도 고객 중심적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카카오뱅크, 중·저신용자 대상 제2금융권 연계대출 출시 - 2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