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끄러워 못 살겠네'…집 근처 공사장 전동공구 훔친 회사원

송고시간2018-07-26 09:09

드릴(사건과 관련 없는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드릴(사건과 관련 없는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서부경찰서는 밤 시간대 공사장에 침입해 공구를 훔쳐 달아난 혐의(야간건조물침입절도)로 회사원 김모(4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김씨는 이달 10일 오후 10시 53분께 광주 서구 농성동 한 건물 인테리어 공사현장에 몰래 들어가 해머드릴 등 60만원 상당의 공구를 훔쳐 달아난 혐의다.

경찰은 낮에 공사장 내부를 미리 살피고 나서 범행 뒤 달아나는 김씨의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검거에 나섰다.

김씨는 경찰에서 "평소 공사장 드릴 소음이 너무 시끄러워 공구를 훔쳤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