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녀장려금 지급액 인당 최대 50만원→70만원

송고시간2018-07-26 08:58

당정 회의…일정소득 이하 대상 산후조리비용 의료비 세액공제

파이팅 외치는 당정
파이팅 외치는 당정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8 세법개정 당정협의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왼쪽 세번째), 김동연 기획재정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오른쪽 두번째) 등 참석자들이 한국 경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자녀장려금 지급 대상을 생계급여 수급자까지 확대하고 지급액도 자녀 1인당 최대 50만원에서 70만원으로 올리기로 했다.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 및 저소득층 지원대책 당정협의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 및 저소득층 지원대책 당정협의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 및 저소득층 지원대책' 당정협의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이 참석하고 있다. 2018.7.17
mtkht@yna.co.kr

당정은 또 일정소득(총급여 7천만원) 이하 근로자와 성실사업자(사업소득금액 6천만원 이하) 등의 산후조리 비용에 대해서도 의료비 세액공제를 적용하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국회에서 올해 세법개정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당정협의 회의를 하고 이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kong79@yna.co.kr

당정, 세법개정 논의…저소득 자녀장려금 지급액 인당 최대 50만원→70만원

유튜브로 보기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