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산자락 회현동 옛길 보전…대로변엔 최대 12층 건축 허용

송고시간2018-07-26 09:00

회현제2시민아파트, 문화거점으로 키운다


회현제2시민아파트, 문화거점으로 키운다

회현동 일대
회현동 일대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남산자락인 서울 중구 회현동 일대에 대한 도심 관리 방안이 확정됐다.

대로변에는 최고 12층(36m) 건축을 허용하되 구릉 주거지인 이외 지역은 옛길을 살려 관리하기로 했다. 회현제2시민아파트는 이 일대 문화거점으로 키운다.

서울시는 지난 25일 열린 제11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중구 회현동 일대 역사도심관리방안이 수정 가결됐다고 26일 밝혔다.

서울시는 남산과의 조화로운 경관을 위한 퇴계로변 건물 높이와 저층부 건폐율 규제를 완화했다. 높이 기준을 30m 이하로 설정하되, 남산 경관 확보 등 조건을 지키면 최대 36m까지 건물을 올릴 수 있도록 했다. 기준 높이인 30m를 준수하면 저층부 건폐율을 완화해준다.

또 옛 골목을 관리하기 위해 골목 지정선을 만들고, 주차장 설치 기준을 완화했다. 차 없는 골목을 조성하기 위해서다.

한국전력 퇴계로 사옥과 회현제2시민아파트는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했다. 한국전력 사옥은 신축 예정이며, 시민아파트는 지역 커뮤니티 공간과 문화거점으로 활용된다.

서울시는 회현동 일대의 특성을 보전하면서 남산 경관 관리를 하겠다고 밝혔다.

스포티비 사옥 조감도
스포티비 사옥 조감도

[서울시 제공]

이번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선 수색·DMC역 주변 특별계획구역(5구역)에 대한 세부 개발 결정안도 원안 가결됐다. 이에 따라 은평구 증산동 223-2번지 일대에는 지상 5층∼지상 15층 규모 SPOTV 사옥이 들어선다.

마포구 노고산동 57-53번지 일원에는 20층(390실) 규모 오피스텔이 신축된다.

2014년부터 이 부지에 관광숙박시설을 짓는 사업이 추진됐으나 관광시장 여건 변화로 사업이 무산되면서 오피스텔·근린 생활시설 건축이 가능하도록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했다.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