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톰프슨, 브리티시 여자오픈 기권…"마음의 재충전이 필요해"

송고시간2018-07-26 08:00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여자 골프 세계랭킹 5위 렉시 톰프슨(미국)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네 번째 메이저 대회인 브리티시 여자오픈에 출전하지 않기로 했다.

톰프슨은 25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달 2일 열리는 브리티시 여자오픈 기권 사실을 알리며 "명망 있는 메이저 대회에 출전하지 않는 건 쉽지 않은 일이지만 나 자신을 위해 시간을 가져야 한다는 걸 깨달았다"고 말했다.

톰프슨은 "지난 1년 반 동안의 대회는 내게 정신적·감정적으로 엄청난 대가를 치르게 했다"며 "시간을 두고 내 멘털 배터리를 재충전하면서 골프 경기를 떠나 자신에게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내달 16일 개막하는 LPGA 투어 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에는 출전해 타이틀 방어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톰프슨은 지난해 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들어올린 공을 원래 자리가 아닌 다른 지점에 내려놓은 것이 시청자 제보로 드러나면서 한꺼번에 4벌타를 받고 우승을 놓쳤다.

당시 눈물을 펑펑 쏟았던 톰프슨은 이후 두 차례 우승을 차지하며 아픔에서 벗어났지만 이번 시즌엔 아직 우승이 없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