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살인적 더위에 60대 열사병으로 숨져…부산서 벌써 4명째

송고시간2018-07-26 06:34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폭염 경보가 발령되는 등 숨 막히는 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부산에서 또 60대 여성이 열사병으로 숨졌다.

이달 들어 벌써 4번째 열사병 사망자다.

26일 부산 사상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7시 30분께 부산 사상구의 한 공원에서 이웃과 시간을 보내던 강모(67·여) 씨가 갑자기 몸이 아파 병원 응급실로 옮겨졌다.

온열환자 남성 (PG)
온열환자 남성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치료를 받던 강 씨는 11시간 만인 다음 날인 25일 오전 6시 20분께 숨졌다.

검안의는 강 씨가 신부전증 등 만성질환이 있는 상태에서 폭염에 노출돼 열사병으로 숨진 것으로 보인다는 소견을 경찰에 전했다.

경찰은 강 씨 이웃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최근 부산에서는 낮 최고기온이 35도를 웃돌고 밤에는 열대야까지 이어지면서 지난 22일 90대 남성을 시작으로 23일 80대 여성과 40대 남성이 열사병으로 숨졌다. 강 씨를 포함해 올해 여름 부산에서 열사병으로 숨진 사람은 모두 4명으로 늘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