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할리우드 거리 '트럼프 별' 곡괭이로 내리쳐 산산조각

송고시간2018-07-26 00:25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 할리우드 거리에 있는 '트럼프 별'이 누군가에 의해 산산조각이 났다.

산산조각 난 할리우드 거리의 트럼프 별
산산조각 난 할리우드 거리의 트럼프 별

[NBC LA 조너선 곤살레스 트위터]

25일(현지시간) 미 NBC LA 방송, 현지 KUTV 등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NBC 방송의 리얼리티 프로그램 '어프렌티스'를 진행한 공로로 2007년 할리우드 워크 오브 페임 거리 바닥에 새겨진 별이 간밤에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훼손됐다.

NBC LA 방송의 조너선 곤살레스 기자는 트위터에 "방금 일어난 일이다. 누군가 트럼프의 별을 부숴버렸다. 기타 가방을 멘 남성이 걸어와서 가방에서 곡괭이를 꺼내 들었다고 여러 명이 목격했다. 그는 스스로 경찰에 신고하고 경찰이 오기 전에 현장을 떠났다"고 말했다.

부서진 별 사진이 소셜미디어에 잇달아 올라왔다.

할리우드 매체 데드라인은 25세 남성이 이날 새벽 3시 30분께 곡괭이로 트럼프 별을 파손했다면서 할리우드 경찰서에 자수했으며, 현재 구금된 상태라고 전했다.

경찰은 용의자의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라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이 매체는 용의자가 부서진 별 조각을 경매에 부쳐 트럼프 대통령을 고발한 사람들의 변호사 비용으로 쓰려고 했다는 진술을 했다고 전했다.

[로이터 제공]

유튜브로 보기

할리우드 거리의 별은 영화, TV 산업에 공로가 있는 배우, 감독, 제작자 2천600여 명의 이름을 바닥에 새긴 것으로 할리우드의 관광 명소 중 하나다. 연간 1천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다녀간다.

트럼프의 별이 훼손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에 출마한 2016년 2월 별 위에 있는 트럼프 대통령 이름에 스프레이 페인트가 뿌려진 적이 있었고 대선 직전인 10월에도 곡괭이와 해머로 부분적으로 파손된 적이 있다.

부서지기 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름이 새겨진 별
부서지기 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름이 새겨진 별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