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피아트·크라이슬러 회생시킨 마르키온네 CEO 별세(종합)

송고시간2018-07-26 00:27

파산위기 몰린 피아트와 크라이슬러 합병해 세계 7위 회사로 키워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파산 위기에 처했던 이탈리아 자동차업체 피아트와 미국 자동차업체 크라이슬러를 각각 회생시킨 뒤 두 회사의 합병회사 피아트크라이슬러(FCA)를 세계 7위의 자동차업체로 키운 세르지오 마르키온네 전 최고경영자(CEO)가 숨졌다. 향년 66세.

사망한 세르지오 마르키온네 피아트크라이슬러(FCA) 전 최고경영자 [로이터=연합뉴스]

사망한 세르지오 마르키온네 피아트크라이슬러(FCA) 전 최고경영자 [로이터=연합뉴스]

존 아넬리 FCA 회장은 성명을 내고 마르키온네 전 CEO가 스위스에서 별세했다고 2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그는 사망 원인과 정확한 사망 날짜는 고인의 프라이버시(사생활)를 이유로 밝히지 않았다.

마르키온네 전 CEO는 지난달 오른쪽 어깨 수술을 받은 뒤 스위스 취리히 대학병원에서 합병증으로 투병해 온 것으로 알려져, 병세가 급격히 악화하며 끝내 소생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탈리아 언론은 이와 관련, 애연가이던 그가 말기암 진단을 받고 입원 중이었다고 보도하고 있다.

그의 사망 소식은 지난 21일 CEO에서 갑작스럽게 물러난 뒤 나흘 만에 전해진 것이다.

FCA는 당시 긴급 이사회를 열어 "마르키온네가 건강상 이유로 업무에 복귀할 수 없게 됐다"며 그의 뒤를 이을 신임 CEO로 영국 출신의 마크 맨리 지프 CEO를 선임했다.

이탈리아 중부 아브루초 태생으로 소년 시절 캐나다로 이주한 마르키온네 전 CEO는 캐나다의 대학에서 법학, 철학, 경제학을 복수 전공하고, 변호사와 회계사의 길을 걷다가 2004년 피아트의 수장으로 발탁됐다.

세르지오 마르키온네 FCA 전 CEO와 존 엘칸 FCA 회장이 지난 6월 기자회견에서 담소를 나누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세르지오 마르키온네 FCA 전 CEO와 존 엘칸 FCA 회장이 지난 6월 기자회견에서 담소를 나누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그는 창업주인 잔니 아넬리 타계 직후 막대한 부채에 허덕이며 파산 위기에 몰린 피아트의 '구원투수'로 나서 생산 모델을 단순화하고, 공장 문을 닫는 등 과감한 의사결정으로 비용 절감, 부채 감축에 성공해 피아트의 부활을 이끌었다.

2009년에는 파산한 미국 업체 크라이슬러를 인수해 회생시키는 능력을 발휘했고, 2014년 두 회사의 합병회사인 FCA를 출범시키며 FCA를 세계 7위의 자동차업체로 키워냈다.

소문난 '워커홀릭'(일 중독자)으로 자동차업계 최장수 CEO로 군림한 그는 당초 내년 4월 CEO에서 물러나려 했으나, 예기치 못한 죽음을 맞았다.

군경찰이던 아버지 슬하에서 태어난 그는 1개월 전인 지난달 25일 로마에서 군경찰 '카라비니에리'에 FCA의 주력 회사인 지프의 차량을 전달하는 것을 생애 마지막 공식 행사로 치르고 사업과 인생 무대 모두에서 퇴장하게 됐다고 일간 레 레푸블리카는 전했다.

유족으로는 두 아들과 전 부인, 전 부인과 헤어진 뒤 만난 파트너가 있다.

이탈리아 산업계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그의 타계 소식에 각계에서 애도를 표했다.

그는 비용 절감을 위해서는 피도 눈물도 없는 냉정한 경영자이자, 달변을 앞세워 노동조합과 애널리스트, 기자, 정치인들을 피하지 않고 정면으로 맞서던 투사였으나, 재임 내내 정장 대신 스웨터와 점퍼를 고집한 데에서 드러나듯 실용적이고, 소탈한 성품으로 정재계와 대중의 신망이 두루 두터운 편이었다.

지난 3월 실시된 총선을 앞두고 그를 자신이 이끄는 중도우파 정당 전진이탈리아(FI)의 총리 후보로 내세우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던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는 "마르키온네는 이탈리아의 가장 뛰어난 경영자였을 뿐 아니라, 이탈리아의 가장 상징적인 인물 중 한 명"이라며 애도했다.

피아트의 창업주인 잔니 아넬리의 외손자인 엘칸 FCA 회장은 "아넬리 가문은 마르키온네에게 영원히 감사할 것"이라고 각별한 마음을 표현했다.

마르키온네가 재임 기간 슈퍼카업체 페라리, 농기구 전문 회사인 CNH를 FCA 그룹에서 성공적으로 분사하는 등 다방면에서 경영 수완을 발휘한 덕분에 지난 14년 간 아넬리 가문이 경영하는 FCA와 산하 회사의 가치는 60억 유로(약 8조원)에서 600억 유로(약 80조원)로 10배가량 뛴 것으로 추산된다.

세르지오 마르키온네 전 CEO의 사망 소식에 25일 이탈리아 토리노에 있는 FCA 본사가 조기를 게양, 애도를 표했다. [EPA=연합뉴스]

세르지오 마르키온네 전 CEO의 사망 소식에 25일 이탈리아 토리노에 있는 FCA 본사가 조기를 게양, 애도를 표했다. [EPA=연합뉴스]

나흘 전 그의 후임자로 지명된 맨리 신임 CEO는 공교롭게도 마르키온네가 타계한 이날 FCA의 2분기 실적을 발표하는 것으로 FCA 수장으로 정식 데뷔했다.

그는 실적 발표를 하기 전 1분 간 묵념을 하며 마르키온네의 타계를 애도했다. 피아트 토리노 본사는 조기를 내걸었고, 남부 나폴리 인근의 생산 공장은 가동을 10분간 중단했다.

한편, 2분기 순이익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35%가 감소한 것으로 드러나며, FCA의 주가는 이날 밀라노 증시에서 장중 10% 넘게 급락했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