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곡 중심부 MICE단지로 개발…컨벤션·호텔·공연장 들어선다

송고시간2018-07-26 06:00

마곡 MICE단지 조감도
마곡 MICE단지 조감도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 마곡지구 중심부가 컨벤션센터, 고급 호텔, 비즈니스센터, 공연장 등이 들어선 MICE(회의·관광·전시·이벤트) 복합단지로 개발된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마곡 중심부의 특별계획구역 8만2천724㎡를 MICE 복합단지로 개발하는 민간사업자를 공모한다고 26일 밝혔다.

이곳은 지하철 5호선 마곡역과 9호선·공항철도가 지나는 마곡나루역 사이에 있는 이른바 '트리플 역세권'이다. MICE 산업을 집적하기 위해 2012년 10월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됐다.

SH공사는 이번 공모를 통해 마곡지구에 다른 지역과 차별화된 첨단 MICE 산업 인프라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민간사업자가 반드시 설치해야 하는 시설은 2만㎡ 이상 컨벤션, 4성급 400실 이상 호텔, 1만5천㎡ 이상 문화 및 집회시설, 5천㎡ 이상 원스톱 비즈니스센터 등이다. 이들 '필수 도입시설 및 기준' 외에는 민간사업자가 자유롭게 계획을 짤 수 있다.

SH공사는 다음 달 2일 사업설명회를 거쳐 11월 2일부터 사업신청서를 접수한다. 11월 중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후 올해 안에 사업협약과 토지 계약을 하고서 2025년까지 건축을 마치는 게 목표다.

SH공사는 가격 경쟁력보다는 마곡지구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공공 디벨로퍼 관점에서의 사업 계획안을 중점적으로 평가하겠다고 밝혔다.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