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치 본산지 광주의 위상' 끝없는 추락…수출 65% 급감

송고시간2018-07-26 08:05

대부분 영세업체 가격 경쟁력도 밀려…광주시 지원사업 추진

광주시청 전경. [광주시 제공]
광주시청 전경. [광주시 제공]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김치의 본산지라고 자칭하는 광주시에서 김치 수출이 해마다 줄고 있어 근본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하지만 광주시는 수출업체에 대해 물류비·포장재·운송비 등을 지원하거나 컨설팅 비용을 지원하는 수준에 머물고 있다.

26일 광주시에 따르면 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지난해 말을 기준으로 집계한 수출현황을 분석한 결과 30여 개 김치 제조업체가 있는 광주의 지난해 김치 수출량은 2.6t, 1만8천900달러에 그쳤다.

2016년 11.7t에 5만4천달러와 비교하면 액수 기준으로 65%가 줄었다.

특히 2015년의 25t에 9만5천700달러보다는 5분의 1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광주시는 이처럼 지역 김치 제조업체의 수출 급감의 원인으로 규모의 영세성과 가격 경쟁력을 들고 있다.

실제로 광주의 30여 개 업체 대부분은 1일 생산량 10t 미만의 규모여서 1일 100t 이상 생산하는 수도권 대형 업체의 10분의 1에도 못 미치고 있다.

업체 규모가 작다 보니 바이어 초청이나 샘플 제작과 운송 등 수출 추진 과정에 드는 비용이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바이어가 방문하더라도 공장 시설을 둘러보고 실망해 계약을 포기하는 사례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더구나 광주시는 수입농산물을 사용하는 업체를 제외하고 순수 국내 농산물만 사용하는 업체만 지원하다 보니 가격 경쟁력에서 중국 등에 밀릴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전문가들은 산·학·연·관이 긴밀히 협의해 4차산업 기술을 생산공정에 접목함으로써 가격 경쟁력을 갖추는 것이 시급하다고 지적한다.

광주시는 이에 따라 최근 김치 수출업체 지원사업 모집 공고를 내고 김치 수출업체를 대상으로 7천500만원을 들여 수출 물류비, 포장재, 운송비, 수출 김치 샘플 제작과 운송비, 바이어 초청 경비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3천300만원을 투입해 품질관리 등 컨설팅이 필요한 김치 가공업체에 분야별 컨설팅 비용을 지원하기로 하고 연말까지 업체를 모집하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광주시의 대책이 근본적인 처방이 아닌 땜질식 대책이어서 효과는 미지수다.

광주시 관계자는 "본격적인 수출을 위해서는 시설 개선 등 투자를 많이 해야 하는데 현실적인 여건상 영세업체들의 투자가 쉽지 않은 실정이다"며 "현재 상태에서 수출업체를 도울 방법으로 분야별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kj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