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생이 없네'…내년 서울 17개 고교 1학년 학급수 줄인다

송고시간2018-07-26 07:11

고교생 수 2009년보다 30% 줄어…"고교학급 수 매년 줄여나갈 것"

학생수 감소 학급수 감축 (PG)
학생수 감소 학급수 감축 (PG)

[제작 정연주] 사진합성, 일러스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내년 17개 고등학교 1학년 학급을 하나씩 줄이기로 했다. 고교생 수가 급감한 데 따른 것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19학년도 고등학교 학급감축 계획'을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계획에 따라 내년부터 공립고 7곳과 사립고 10곳 등 총 17개 학교에서 1학년 학급이 하나씩 줄어든다.

이들 학교는 학급당 학생이 22명 미만으로 서울시교육청의 올해 학생 배정 기준(1학급에 27명)보다 현저히 적은 곳이다. 특히 9곳은 학급당 학생이 20명에도 못 미친다.

1학년 학급을 하나 줄이면 해당 학교의 총 학급 수는 이후 3년간 3개 줄어든다. 학생들 학년이 올라감에 따라 학급감축 효과가 누적되기 때문이다.

이번에는 대상에서 빠졌지만, 학생이 적어 학급감축이 검토됐던 학교도 15곳 안팎 더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5곳은 현재도 학년당 학급 수가 6개도 안 돼 학급을 더 줄이면 학교운영에 지장이 생길 것으로 판단됐다.

서울시교육청은 2010년부터 학생감소 추세에 맞춰 고교 학급을 매년 단계적으로 줄이고 있다.

올해 서울 고교생 수는 25만9천977명으로 베이비붐 세대 자녀인 '에코세대'가 고교에 입학한 2009년(36만7천여명)보다 약 30% 감소했다. 고교학급은 2009년 1만577개에서 올해 9천687개로 8.4% 줄었다.

교육청은 2022년이 되면 서울 고교생 수가 21만5천300여명까지 떨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