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말레이, 인종차별 논란 '말레이계 우대' 정책 완화 검토

2018년 7월 24일 아즈민 알리 말레이시아 경제부 장관이 의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말레이계 우대 정책 재검토와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일간 더스타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2018년 7월 24일 아즈민 알리 말레이시아 경제부 장관이 의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말레이계 우대 정책 재검토와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일간 더스타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가 인종차별 논란을 빚어 온 말레이계 우대 정책 '부미푸트라'를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25일 일간 더스타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아즈민 알리 말레이시아 경제부 장관은 전날 의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부미푸트라 정책의 핵심인 '신경제정책'(NEP)을 재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어떠한 경제정책이 모든 말레이시아 국민에게 가장 나은 혜택을 줄 수 있는지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인종 문제에 대한 고려 대신 국가적 필요에 따라 경제정책을 정돈할 필요가 있다면서 올해 말 관련 작업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말레이시아는 1969년 부유한 중국계에 대한 말레이계의 불만이 인종폭동으로 불거져 수백 명의 희생자가 발생하자 1971년 말레이계 우대 정책인 NEP를 도입했다.

NEP는 인구의 61.7%를 차지하는 말레이계와 원주민에게 주택을 낮은 가격에 공급하고 대입정원 할당, 정부 조달 계약상 혜택 등 특혜를 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러한 정책에 힘입어 말레이시아 전체 부(富)에서 말레이계가 차지하는 비중은 1970년대 4%에서 현재 20% 이상으로 높아졌으며, 52%에 달했던 빈곤율도 5% 미만으로 하락했다.

하지만 말레이시아 현지에선 사회적 약자 보호 정책의 하나로 시작됐던 NEP가 중국계(20.8%)와 인도계(6.2%) 주민에 대한 차별 정책으로 변질했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아 왔다.

말레이계의 사회·경제적 지위가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높아졌음에도 정치권력을 장악한 말레이계가 관련 정책의 수정에 소극적 태도를 보여왔기 때문이다.

이에 대한 불만은 지난 5월 말레이시아 총선에서 전 집권연정 국민전선(BN)이 참패하고 마하티르 모하맛 총리가 이끄는 신정부가 출범하는데도 상당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말레이시아 신정부는 인종·종교 갈등을 해결하고자 '인종·종교적 증오 규제법' 입법도 함께 추진할 방침이다.

말레이시아에서는 사우디아라비아를 본산으로 하는 이슬람 근본주의인 와하비즘이 확산하면서 이슬람을 믿는 말레이계 일부가 여타 소수민족을 억압하려는 행태를 보여 사회적 문제가 돼 왔다.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7/25 11: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