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배숙 "장관 몇 자리로 야당 유혹…협치 아닌 통치"

송고시간2018-07-25 09:44

장병완 "협치가 정부 어려움 타개 수단 돼선 안 돼"

박지원 "협치·연정, 배고픈 사람에 떡 하나 주는 정치 아냐"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는 25일 청와대의 협치내각 제안에 대해 "청와대는 협치라는 단어를 썼지만, 장관 몇 자리로 야당을 유혹하는 것은 협치가 아닌 통치"라고 비판했다.

조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장관 자리로 야권을 떠보는 것은 현행 헌법과도, 정당 민주주의와도 맞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여당은) 선거제도 개편에 진지하게 임해야 한다"며 "협치내각은 개헌 합의 이후에나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장병완 원내대표는 "협치는 민생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것이어야 한다"며 "협치가 정부의 어려움을 타개하는 수단이 돼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는 "다당제를 실현하는 공존의 협치가 돼야 한다. 그러려면 선거제도를 개편해야 한다"며 "협치내각이 필요한 제안인지 심도 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지원 의원은 "협치와 연정은 배고픈 사람에게 떡 하나 주는 정치가 아니다"라며 "장관 한두 자리 주는 것은 협치도 연정도 아니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조배숙 대표
발언하는 조배숙 대표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7.25
jjaeck9@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