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쉿! 우리 동네] 절경 속 아픔 깃든 회동수원지 걸어보실래요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 도심 산속에 조성된 거대한 인공호수이자 시민의 식수원인 회동수원지.

호수 둘레만 20㎞, 총넓이는 2.17㎢, 직선거리는 6㎞에 달하는 회동수원지는 8년 전만 하더라도 금단의 땅, 부산의 '비무장지대(DMZ)' 같은 곳이었다.

회동수원지의 시작, 상현마을 [부산 금정구 제공]
회동수원지의 시작, 상현마을 [부산 금정구 제공]

금정구, 기장군, 양산시에 걸친 회동수원지는 1964년부터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일반인의 출입이 엄격하게 제한됐다.

45년 만인 2010년 1월 시민에게 개방된 회동수원지는 호수 주변을 따라 산책로가 만들어지면서 인기 나들이 코스로 주목받고 있다.

'부산 길 컨테스트'에서 대상을 받아 부산 최고 산책길로 이미 인증까지 받았다.

1㎞에 걸친 편백 숲에서 상쾌한 피톤치드를 마시고 맨발로 황토 흙길을 밟으며 눈 앞에 펼쳐진 호수 풍경을 바라보며 있노라면 부산 최고의 힐링 명소가 아닐까 싶다.

회동수원지가 인기 산책길로 거듭난 것은 단순히 수십 년간 출입이 통제돼 자연이 잘 보존됐기 때문만은 아니다.

이곳은 예로부터 절경을 자랑하는 숨은 명소였다.

회동수원지의 북쪽 끝이자 수영강으로 흘러드는 시작점인 상현마을에서 남쪽으로 걷다 보면 오륜대(五倫臺)가 나온다.

다섯 노인이 지팡이를 꽂고 놀며 즐긴 곳이라 전해지는데 수원지가 생겨 수몰되기 전에는 석림정이라는 정자가 있었다고 한다.

조선 시대에는 주자학을 공부하는 선비들이 숨어 지내면서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인 산골짜기 주변을 오륜대라고 불렀다고도 한다.

회동수원지 황토흙길 걷는 시민 [부산 금정구 제공]
회동수원지 황토흙길 걷는 시민 [부산 금정구 제공]

옛 시에도 이곳의 아름다운 풍광을 노래한 부분이 나온다.

구한말 종2품에 오른 추파 오기영이 고향인 철마에 금의환향하면서 지금의 회동수원지에서 철마까지의 계곡을 노래한 '장전구곡가'다.

송나라 주자의 유명한 무이구곡가를 본떠 지은 이 시는 오륜대에서 홍류동천까지 아름다운 골짜기 풍광을 담고 있다.

오륜대 인근 부엉산 정상에 오르면 인근 산봉우리와 절벽들이 어우러져 감탄을 자아내게 한다.

상현마을과 오륜본동 건너편으로 보이는 해발 361m의 아홉산은 13만 평 규모의 사유림이 잘 보존돼 있다.

아홉산은 남면 문 씨 집안에서 9대에 걸쳐 사유지로 관리해오다가 지난해 처음 외부에 개방했다.

대나무, 금강소나무, 참나무, 편백, 삼나무 등이 조화를 이룬 아홉산 숲에서 '협녀', '군도', '대호' 등 영화가 촬영됐다.

회동수원지는 상수원을 확보하려고 일제강점기인 1940년 5월 처음 댐 공사가 시작돼 1946년 완공됐다.

회동수원지 [부산 금정구 제공]
회동수원지 [부산 금정구 제공]

당시 댐 건설로 논밭과 집이 수몰된 농민들은 농기구를 들고 저항했으나 경찰력을 앞세운 일제에 굴복할 수밖에 없었다.

1942년 1차 준공식에서 경상남도지사 오오노 대야가 축사하고 가위로 준공테이프를 끊을 때 한 농민은 "그 가위는 우리 농민들이 창자를 자르는 가위요, 수원지 물은 우리 농민들의 피눈물"이라고 울부짖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1966년에 보강공사가 이뤄진 현재의 회동수원지 댐은 길이 168m, 높이 35.8m 규모다.

1971년 극심한 가뭄으로 바닥 일부가 드러나 오륜대 고분군이 발견돼 석실묘, 옹관묘, 철재류 등 많은 유물이 출토되기도 했다.

수려한 산세에 둘러싸인 회동수원지는 2010년 1월 전면 개방됨과 동시에 입소문이 나면서 많은 이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다.

회동동 동대교-오륜대-선동 상현마을로 이어지는 오륜대 구간(6.8㎞)과 회동동 동대교-아홉산-선동 상현마을로 이어지는 아홉산 구간(12.4㎞) 등 총 19.2㎞ 산책코스가 잘 조성돼 있다.

회동수원지의 가을 [부산 금정구 제공]
회동수원지의 가을 [부산 금정구 제공]

특히 주변의 수려한 산세가 호숫물에 비치는 회동수원지의 선경은 어디가 산이고 어디가 물인지 가늠할 수 없는 장관이다.

비경과 이야깃거리가 있는 회동수원지 산책로는 부산을 상징하는 갈맷길 코스 중 가장 대표적인 길로 손꼽힌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7/28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