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북, 이산가족 생사확인 결과 교환…차후 100명씩 선정(종합2보)

송고시간2018-07-25 18:05

선정시 8월 19일 방북교육 후 20일 상봉장소인 금강산행

남북 적십자, 판문점에서 이산가족 생사확인 결과 교환
남북 적십자, 판문점에서 이산가족 생사확인 결과 교환

(서울=연합뉴스) 남북 적십자는 8·15 광복절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위해 25일 판문점에서 이산가족 생사확인 결과가 담긴 회보서를 교환했다. [대한적십자사 제공]. 2018.7.25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남북 적십자는 광복절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위해 25일 판문점에서 이산가족 생사확인 결과가 담긴 회보서를 교환했다.

대한적십자사(한적)는 "남과 북은 25일 11시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통해 8·15 계기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생사확인 회보서를 교환하였다"고 밝혔다.

한적에 따르면 우리측은 북측이 의뢰한 200명 중 129명에 대해 재남 가족의 생사를 확인(생존 122명·사망 7명)했으며, 북측은 우리측이 의뢰한 250명 중 163명에 대해 재북 가족의 생사를 확인(생존 122명·사망 41명)해왔다.

앞서 남북 적십자는 지난 3일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위한 생사확인 의뢰서를 교환했으며, 한적은 지난 22일간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북측이 의뢰한 200명의 재남 가족에 대한 생사확인 작업을 진행했다.

한적은 향후 일정과 관련해 "북측에서 보내온 생사확인 결과를 바탕으로 우리측 최종 상봉 대상자를 선정하여 8월 4일 판문점을 통해 북측과 최종 상봉 대상자 100명의 명단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최종 상봉자로 선정된 남측 이산가족들은 상봉행사 전날인 8월 19일 방북 교육을 받고 이튿날인 20일 상봉장소인 금강산으로 향한다.

남북, 이산가족 상봉 8월 금강산 개최 합의
남북, 이산가족 상봉 8월 금강산 개최 합의

(금강산=연합뉴스) 22일 북한 금강산호텔에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논의하기 위해 열린 남북 적십자회담 종결회의에서 우리측 수석대표인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왼쪽)과 북측 수석대표인 박용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이 공동보도문을 들고 악수하고 있다. 남북은 이번 회담에서 8월 20일부터 26일까지 금강산에서 각각 100명씩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2018.6.22 [사진공동취재단]

남북은 지난달 22일 적십자회담을 열고 각각 100명씩의 이산가족이 상봉하는 행사를 8월 20∼26일 금강산에서 열기로 합의했다.

한편 남북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앞두고 남측 시설 개보수단이 지난 9일부터 여러 차례 방북해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 등 상봉행사 관련 시설을 개보수 중이다.

남측 시설점검단 20명이 지난달 27∼29일 금강산을 방문한 결과, 관련시설에 대한 전반적 개보수가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적십자사, 이산가족 생사확인 교환 위해 판문점으로 출발

유튜브로 보기

yoon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