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뇌 신경질환 치료용 세포 배양 기술 구현

송고시간2018-07-24 12:00

연세대 연구팀 성과…뇌 조직 환경 본떠 플랫폼 개발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연세대 조승우·강훈철 교수, 이정승·진윤희 박사 [한국연구재단 제공=연합뉴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연세대 조승우·강훈철 교수, 이정승·진윤희 박사 [한국연구재단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연구재단은 연세대 생명공학과 조승우 교수·진윤희 박사·이정승 박사와 의대 소아과학교실 강훈철 교수 연구팀이 뇌 신경질환 세포 치료제 개발에 디딤돌을 놓는 세포 배양 시스템을 구현했다고 24일 밝혔다.

인구 고령화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뇌 신경질환 환자는 증가세에 있다.

현재까지는 효과적인 치료 방법이 없어서 약물에 의존하고 있다.

세포 이식을 기반으로 하는 세포 치료제가 대안으로 꼽히고 있으나, 기능적인 세포의 대량 확보 기술이 선행돼야 한다.

뇌 조직 모사 세포 배양 플랫폼을 이용한 유도신경세포 리프로그래밍 모식도 [한국연구재단 제공=연합뉴스]

뇌 조직 모사 세포 배양 플랫폼을 이용한 유도신경세포 리프로그래밍 모식도 [한국연구재단 제공=연합뉴스]

연구팀은 뇌 조직의 특이적인 성분을 가공해 실제 뇌와 유사한 환경의 세포 배양 플랫폼을 만들었다.

화합물과 일반적인 생체물질로 만든 기존 세포 배양 기술과 비교할 때 기능성 세포 제작 효율은 크게 증진했다.

제작된 신경세포 표현형과 기능은 실제 신경세포와 상당히 유사하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배양 시스템으로 실제 기능성 신경세포를 만들었을 때 세포 치료 효능은 개선했다.

리프로그래밍을 통해 제작된 유도신경세포의 허혈성 뇌졸중 치료 효능 확인 [한국연구재단 제공=연합뉴스]

리프로그래밍을 통해 제작된 유도신경세포의 허혈성 뇌졸중 치료 효능 확인 [한국연구재단 제공=연합뉴스]

허혈성 뇌졸중 생쥐 행동과 운동능력이 향상하는 것을 실험으로 확인했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조승우 교수는 "실제 뇌에 존재하는 복합적인 미세환경을 모사해 기존 세포 분화 기술 한계를 극복한 사례"라며 "치료용 신경세포의 대량생산에 적용할 수 있는 중요 요소기술로 활용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