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당진 석문 교로리 금개구리 당산 생태공원으로 이전

송고시간2018-07-23 13:25

당산생태공원에 방사된 금개구리 [당진시 제공=연합뉴스]
당산생태공원에 방사된 금개구리 [당진시 제공=연합뉴스]

(당진=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충남 당진시는 석문면 교로리 일원의 금개구리를 송산면 당산리 생태공원(면적 11만412㎡)으로 옮기는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교로리 금개구리는 신재생에너지 발전단지를 건립하고자 올해 초 환경영향평가 도중 확인됐다.

이곳에서는 금개구리 성체 130여마리와 개구리 알 덩어리, 올챙이가 다수 발견됐다.

이곳에 발전단지가 조성되면 금개구리의 서식지가 사라질 것을 우려한 시와 당진에코파워는 이달 초 금강유역환경청으로부터 포획허가를 받는 등 준비작업을 해 왔다.

첫 이주가 시작된 지난 20일에는 금개구리 성체 26마리와 아성체(새끼와 성체의 중간 정도) 71마리를 당진생태공원으로 옮겼다.

시는 오는 9월까지 나머지 성체 100여마리와 아성체의 이주를 순차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금줄개구리라고도 불리는 한국 고유종인 금개구리는 등 양쪽에 금색줄이 볼록하게 솟아 있다. 농약 살포 등 환경오염 등으로 개체 수가 매우 감소, 환경부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으로 관리하고 있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