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국제부 부부장 베이징 도착…북중 경협 논의 가능성

송고시간2018-07-23 12:43

베이징 공항에 도착한 류명선 북한 국제부 부부장
베이징 공항에 도착한 류명선 북한 국제부 부부장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류명선 북한 국제부 부부장이 23일 중국 베이징(北京)에 도착해 대규모 북중 경제 협력 논의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류명선 부부장은 이날 오전 평양발 고려항공 편으로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해 입국장을 빠져나갔다.

류명선 부부장은 지난 5월 박태성 노동당 부위원장이 이끄는 조선 노동당 참관단의 주요 인사로 동행해 10여일 동안 중국 전역을 돌며 중국 농업과학원 등 둘러보면서 경협 가능성을 타진한 바 있다.

류 부부장은 지난 4월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방북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접견했을 때 배석한 바 있다.

일본 교도통신은 최근 중국이 북중 접경지역의 신압록강대교 개통을 위해 북한측 접속 도로정비 등에 6억 위안(한화 1천억원) 지원하기로 했다고 보도하는 등 최근 유엔 대북 제재 속에 북중간 경협 논의가 이뤄지는 알려져 류명선 부부장의 방중은 그 일환일 가능성이 커 보인다.

베이징 소식통은 "류명선 부부장은 지난 5월 노동당 참관단으로 방중해 중국과 경협 가능성을 검토했던 바 있어 이번 베이징행은 중국과 보다 구체적인 논의를 하기 위한 것으로 보이며 당 대 당 교류 차원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