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리·닭 폐사 막아라'…국내 최대 산지 나주시 농가 긴급지원

송고시간2018-07-23 11:57

예비비 3억1천여만원 투입 대형 선풍기·스프링클러·열 차단 페인트 등

'오리·닭 폐사 막아라'…국내 최대 산지 나주시 농가 긴급지원 - 1

(나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광주·전남 지역에 계속된 폭염으로 가축 폐사가 잇따르자 국내 최대 오리·닭 사육지인 나주시가 축산농가 긴급지원에 나섰다.

23일 나주시에 따르면 지난 10일부터 19일까지 모두 34개 축산농가에서 3만9천245마리의 닭·오리·돼지 등이 폭염에 폐사했다.

닭이 11개 농가에 3만3천여 마리로 피해가 가장 크고, 오리 4개 농가에 6천마리, 돼지 19개 농가에 245마리가 피해를 봤다.

국내 최대 닭·오리 산지인 나주지역에서는 230개 농가에서 닭 673만1천200여 마리, 오리 180만4천200여 마리 등 총 853만5천400여 마리를 사육 중이다.

나주시는 앞으로 폭염이 지속할 것이라는 기상청 예보에 따라 축산농가 폭염 피해 최소화를 위한 시설·장비 지원을 위해 3억1천20만원의 예비비를 마련했다.

시는 축산농가의 가축, 사육규모, 축사여건 등을 고려해 대형 선풍기, 스프링클러, 열 차단 페인트 등 축사 내부 온도를 낮출 수 있는 시설·장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시는 닭, 오리, 돼지, 소 등 4개 축산단체장 긴급회의를 열고 우선 지원 대상 농가를 선정하는 등 이달 30일까지 설치를 마무리하기로 했다.

나주시는 지난 6월부터 안전총괄과장을 팀장으로 하는 '폭염 대비·대응 기획단(T/F)'을 구성하고 폭염 대비 가축관리 대책을 마련하는 등 인명·재산 피해 예방과 불편 해소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축사 차광막 설치를 비롯해 지붕 물 뿌리기, 송풍기를 활용한 축사 내부 공기 순환 등 폭염을 대비한 가축 체온 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kj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