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쌍용차, 호주에 첫 직영판매법인 설립…11월 신차 출시

송고시간2018-07-23 11:26

호주 SUV 시장 급성장…"글로벌 판매 확대"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쌍용자동차가 호주에 첫 직영 해외판매법인을 설립하고 글로벌 판매 확대에 나선다.

쌍용차[003620]는 최근 호주 재진출 방안을 확정함에 따라 오는 11월 호주에 현지판매법인 설립 및 브랜드 출시를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그동안 쌍용차는 해외시장별로 현지대리점(Distributor)과의 계약을 통해 차량을 수출하면서 유럽과 중국에 글로벌 네트워크 관리를 위한 사무소만을 운영해왔다.

호주에서도 현지대리점을 통해 차량을 수출했다가 2016년 말부터 잠정적으로 판매를 중단한 상태였다.

호주 판매법인은 쌍용차가 해외진출 이래 처음으로 설립하는 직영 현지 판매법인이 된다.

쌍용차 관계자는 "직영 판매법인 체계가 브랜드 이미지 관리와 판매 전략 등 측면에서 일관되고 효과적인 마케팅을 구사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쌍용차는 호주 판매법인을 통해 브랜드 효과를 살리고 현지 맞춤형 마케팅 전략을 펼쳐 향후 호주를 유럽과 남미, 중동에 이은 제4의 수출 시장으로 삼는다는 목표다.

오는 11월 법인 출범과 함께 티볼리 브랜드, G4 렉스턴, 렉스턴 스포츠 등 주력모델을 모두 출시하며 추가로 다른 신차도 계속 투입할 계획이다.

직영 판매법인이 생기면 마케팅 및 판매, 주문 및 출고 관리, 부품 및 재고 물류 관리, 보증 및 고객 관리까지 직접 전담해야 하는 만큼 대리점도 60여개로 확충하기로 했다.

쌍용차에 따르면 현재 100% 수입에 의존하는 호주 자동차시장은 최근 소형차 및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중심으로 눈에 띄게 성장하고 있다.

특히 쌍용차의 주력인 SUV가 전체 자동차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06년 18%에서 작년에 39%까지 급격히 커졌고, 픽업 판매량은 같은 기간 7만여대가 늘었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호주 판매법인 설립은 글로벌 판매 확대를 위한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직영 법인체제를 통해 유연하고 효율적인 마케팅을 펼쳐 호주 시장에서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렉스턴 스포츠
렉스턴 스포츠

[쌍용자동차 제공]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